안양예술공원 팔당 한옥집 : 김치찜이 맛있는 식당이지만...


안양예술공원에서 신 나게 놀고 식사를 했습니다.

아내가 몇 번 가봤는데, 맛 좋은 김치찜을 파는 곳이라고 하더라구요.

저도 김치찜을 좋아하는지라 방문했습니다.


안양예술공원 공영주차장 근처에 있는 팔당한옥집입니다.

차를 타고 다니면서 몇 번 보기는 했지만 방문은 처음이었습니다.

아내가 제가 참 좋아할 스타일의 식당이라고 해서 부푼 기대를 안고 방문했어요.



팔당, 한옥집.

이라고 이름이 있습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 올 수 있습니다.


아이들과 이용하기에는 계단이 가파르다는 생각이 들 수 있으니,

안전 문제를 생각한다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희가 앉은 방의 벽에 붙은 메뉴 사진입니다.

정갈하게 잘 찍어놓은 사진이 식욕을 자극하는군요.


저희는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김치찜보다는 국물을 먹는 게 좋을 것 같아서

김치전골을 주문했습니다.

아이들이 먹을 달걀말이도 함께요.



셀프바가 있습니다.

기본 반찬은 이곳에서 더 덜어서 먹을 수 있습니다.

달걀 후라이를 해서 먹을 수 있는데,

2알에 1,000원이네요.


부족한 반찬은 더 먹을 수 있지만,

저희는 더 먹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포스팅 마지막에 정리해놓을게요.



아이들을 위해 주문한 달걀말이가 나왔습니다.

크기는 큰데, 살짝 아쉬웠습니다.

달걀말이의 완성도가 좀...


맛은 달걀말이의 맛입니다.

크게 모나지 않고 너무 짜지 않은.

그럭저럭 나쁘지 않았습니다.



김치전골 3인분입니다.

3인분이라고 만두도 3개, 두부도 3조각.

ㅎㅎㅎㅎ


두부는 조금 더 줘도 좋았을 건데...

살짝 아쉽기는 합니다만,

국물 위로 삐쭉 올라와있는 고깃덩이가 참 탐스럽습니다.

ㅎㅎㅎㅎ


김치찌개를 시켰는데,

김치찜 같은 고기가 들어 있네요.

이건 매우 고무적입니다.



불을 세게 틀어놓으면 곧 팔팔 끓어오릅니다.

맹렬하게 끓어오르는 김치전골을 보니 이제 전투적인 식사의 막이 오를 차례인가 봅니다.

ㅎㅎㅎㅎㅎ



육수를 추가하고 라면 사리를 넣었습니다.

역시 라면 사리가 들어가줘야...

ㅎㅎㅎㅎㅎ

김치 라면!!!

입니다.


하지만 이미 많은 건더기가 있어서,

어차피 라면은 면발을 먹는 소소한 재미를 더하는 역할입니다.

ㅎㅎㅎㅎ

라면으로 배 채울 건 아니니까요.



두툼한 고기가 뙇!!!

돼지고기가 상당히 두툼한데,

잘 익었기 때문에 결을 따라 잘 찢어집니다.


어차피 가위를 주기 때문에 가위로 잘라 먹어도 좋고,

아니면 고기 결을 따라 찢어주어도 좋습니다.

어떻게 먹어도 맛이 좋더군요.



음식 맛과는 별개로,

서비스가 좀...

메뉴판을 보면서 어떻게 먹어야 좋을까 고민하다가

다들 배가 많이 고픈 상태라 일단 전골을 먼저 시켜놓고 추가 주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먼저 김치찌개 4인분을 주문했는데,

사람 수와 맞지 않는다고 뭐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더 주문하려고 메뉴판 보고 있다 말하니

쌩~ 하고 돌아서서 나갑니다.

그 이후에 들어오는 반찬의 양과 상태도 그렇고...


굳이 장사를 하지 않아도 상관없다는 식의 태도가 참...

내 돈 주러 들어가서 밥 먹는 거고,

딱히 갑질을 한 것도 아니고 뭘 먹을지 고민하다가 전골을 먹으려면 기다리는 시간이 있을 것 같아

미리 주문을 넣었던 건데...


거기에 응대하는 태도가 너무 좋지 않아서 아쉬웠습니다.

다음에 간다면...

글쎄요 기분이 상해서 또 갈런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좀 더 친절하게 맞이해주셨으면 좋겠네요.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