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여의도 맛집 양마니 : 점심 식사로 철판 제육볶음 먹었습니다.


양마니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저녁 회식으로는 몇 번 가봤는데,

점심에는 참 오랜만에 방문했네요.


양마니는 가격대가 좀 쎈 편이라... ㅠㅠ

아무래도 가난한 직장인이 점심 먹으러 자주 다니기에는 부담스러운 곳이죠.



양마니 여의도 본점은 켄싱턴 호텔 뒤에 있습니다.

동료들과 함께 설렁설렁 걸어서 갔어요.



양마니 간판입니다.

양 대창 구이 전문점이지만, 점심에 고기를 구워 먹기는 오바스러우니

점심 메뉴를 이용하면 됩니다.



런치메뉴가 있습니다.

11시 30분부터 2시까지 이용할 수 있는데,

점심 메뉴인데도 가격이 상당합니다.


전골과 갈비정식...

갈비 정식은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하지만 가격이 ㅎㄷㄷ하기 때문에...


식사류는 점심 시간에 파는 게 아니라 저녁에 파는 거지만,

함께 찍어봤습니다.



양마니의 수저 포장입니다.

깔끔하게 하얀 포장지 속에 넣어뒀어요.

캘리가 참 역동적입니다.



기본 반찬입니다.

더 달라고 하면 더 가져다 주시니 양껏 먹으면 됩니다.

ㅎㅎㅎㅎ

저는 메추리알이 참 맛있더라구요.

좋았습니다.



제가 주문한 것은 철판 제육볶음입니다.

쌈을 싸 먹으라고 채소를 가져다 주셨어요.

배추는 아닌 것 같고, 봄동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깻잎과 고추가 나왔어요.



제육볶음인데 된장찌개와 밥이 먼저 나왔습니다.

된장찌개가 사이드라니!!!

심지어 된장찌개의 양도 많아요!



된장찌개가 맹렬하게 끓어오르고 있습니다.

뚝배기 가득 양파, 호박, 두부가 들어 있습니다.

양이 꽤 푸짐합니다.

고기도 나올 건데...



된장찌개를 떠 먹습니다.

건더기가 많아서 국물보다 건더기를 먼저 먹게 됩니다.


너무 짜지 않고 적당한 간에 구수한 맛이 일품입니다.

고기가 나오기도 전에 된장찌개로 밥을 반 공기나 먹어치웠어요.

엄청 맛있었습니다.

좋네요.

ㅎㅎㅎㅎ



잠시 후에 제육볶음이 나왔습니다.

한쪽에는 제육볶음, 반대편에는 파채입니다.

제육볶음에 파채를 주다니 센스가 좋네요.

저는 워낙 파채를 좋아해서 집에서도 고기를 구워먹을 때 파채 무침을 해 먹거든요.

아주 좋은 조합입니다.


놀라운 건, 사진으로 잘 표현되지 않고 있지만,

고기의 양이 꽤 많다는 겁니다.

1인분이라고 하기에는 많습니다.


둘이서 먹어도 충분할 듯.

가격을 조금 낮추고 양을 줄여도 좋을 것 같네요.

15,000원에 제육볶음을 먹는 건...

된장찌개 포함이긴 해도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봄동 위에 깻잎, 그 위에 고기를 얹고 파채를 곁들여 쌈을 싸 먹습니다.

저는 쌈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날 먹은 쌈은 참으로 맛이 좋았습니다.

일단 제육볶음이 엄청 맛있었고, 파채도 맛있었어요.


파채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파의 아린 맛을 잘 없애서 고소했습니다.

정말 고기의 양이 엄청 많아서 행복하게 잘 먹었네요.

ㅎㅎㅎㅎ


다음에도 또 방문해서 먹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그런데 가격이 너무 세... ㅠㅠ)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