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

찾아가서 먹는 평택 맛집, 가마골 사골우거지탕 요즘처럼 찬바람이 부는 날에는 무엇보다 따끈한 국물이 땡깁니다.얼큰하고 시원한 국물이 속에 들어가 몸을 덥혀주면 그만큼 개운한 게 없지요. 오늘은 평택의 숨겨진 맛집, 가마골 소개를 하겠습니다.가마골은 아버지께 소개 받아서 고등학교 때부터 다닌 나름의 단골집입니다. 가마골의 겉모습은 허름하기 그지없습니다.건물도 그렇고 간판도 그렇고 오랜 세월이 느껴집니다. 세움 간판도 세월의 풍파를 견뎌 꾀죄죄합니다.누군가에게는 더러운 모습일 수도 있지만, 저에게는 오랜 맛집임을 증명하는 멋진 이정표와 같습니다. 추운 날씨가 부담스러워 바로 가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사진이 좀 흔들렸네요.이것도 상당히 오래된 차림표인데요,제가 처음 찾았을 때는 설렁탕이 5천원이었는데...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고교시절, 친구랑 여기..
안양예술공원 맛집 더테라스에 다녀왔습니다. 배가 고프면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이 인지상정!!!그래서 다녀왔습니다.안양예술공원 맛집 더테라스입니다. 집에서 산책할 겸 설렁설렁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에 안양예술공원이 있어서,가끔 밥 먹으러 갑니다. 안양예술공원에는 숨겨진 맛집이 많거든요. 더테라스는 안양예술공원 초입의 김중업 박물관 3층에 있습니다.김중업 박물관에 들러서 이런 저런 구경을 하다가 한 번 들르시면 좋은 곳이에요. 가격이 살짝 비싼 편입니다만, 주변 경관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저희는 이번에 가서 좀 많이 먹었어요. 식사도 있고, 사이드 디시도 있고...여하튼 겁내 처묵처묵하고 먹방을 찍고 왔습니다. 테이블에는 조화(수정합니다. 생화라는 아내님의 제보가 있었습니다.)생화가 꽂혀 있습니다.뭐,..
깔끔하고 시원한 맛의 소고기 무국 끓이기 : 아내를 위한 레시피 안녕하세요.한창 신혼의 달콤함을 즐기며 사는 윤군입니다.아내와 저는 따끈한 소고기 무국을 좋아하는데요, 요 며칠 날이 매우 추웠기 때문인지 오늘따라 더욱 뜨끈한 국물이 땡기더라구요.그래서 아내를 위해 시원한 소고기 무국을 끓이기로 했습니다. 집 근처의 마트에서 간단하게 장을 보고 준비했습니다.최대한 깔끔하고 시원한 맛을 내기 위해 고기를 볶지 않고 끓였습니다. 준비물은 다음과 같습니다. 소고기 양지 300g, 무 1/2개, 물 3.5리터, 대파 1뿌리, 마늘 4개, 굵은 소금 조금, 후추 약간. 한우 양지는 좀 비싸더라구요.그래도 아내에게 맛있는 음식을 먹이기 위해서 주저 없이 선택했습니다. 오늘의 재료를 한 곳에 다 모아서 단체샷!!!이 도마 위에서 이 친구들이 하나로 합쳐질 겁니다. 제가 가장 사랑하..
전자렌지로 끓인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 꽃게짬뽕!! 누구나 좋아하는 라면.그러나 칼로리 때문에 꺼리시는 분들이 많은데요...가끔씩 먹으면 정말 엄청나게 맛있죠. 저는 회사에서도 점심에 종종 라면을 끓여먹는데요,그나마 칼로리가 낮은 녀석으로 고르느라, 풀무원에서 나온 양은 적고 비싼.... 자연은 맛있다 꽃게짬뽕을 사무실에서 전자렌지로 끓여 먹었습니다. 전자렌지로 만드는 라면이라지만 은근히 맛있어요.간편하기 때문에 자주 찾게 됩니다.(설거지가 불편한 것 외에는 정말 좋아요.) 어떻게 전자렌지로 라면을 끓여 먹는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준비물 :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 꽃게짬봉 1봉, 뜨거운 물 적당히. 오늘의 주인공을 준비합니다.그리고 당연히 라면을 담을 용기가 필요합니다.라면 용기는 마트에서 3천원을 주고 구입한 친구인데요,무조건 내열 용기를 사용해야만 안전하..
차돌박이 된장찌개 만드는 법 : 아내님의 정성이 듬뿍 그 외엔 필요없다! 우리 부부는 집에서 이것 저것 참 잘 해먹습니다.대충 그날 그날 먹고 싶은 게 꽂히면 참지 않고 바로 해먹는게 습관입니다.그래서 엥겔지수가 상당히 높은 축에 속하죠...ㄷㄷ 저희 부부는 백화점 지하 식료품 매장을 지나다가 할인 판매를 하는 차돌박이를 보고야 말았습니다!맛있어 보이는 선홍색 차돌박이가 단 돈 만원!!!!바로 저녁 메뉴는 차돌박이 된장찌개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차돌박이 된장찌개의 재료는 다 그날 백화점 식료품 매장에서 구입한 싱싱한 놈들입니다.재료는 대충 아래와 같습니다. 물 적당히, 된장 적당히, 차돌박이 1팩, 두부 한 모, 양파 1개, 느타리버섯 1팩, 애호박 1/2개, 파채 1팩, 마늘 2개. 재료들을 주욱 나열했습니다.참으로 별것 없어 보이지만, 선홍색의 차돌박이에 후광이 느껴지지 ..
부셔먹는 라면스낵 불닭 : 과자로 라면을 끓여 먹을 수 있다니! 요즘 살이 많이 쪘습니다.그 이유는...장가를 들어서..라기 보다는 주전부리를 쉬지 않고 먹기 때문입니다. 이상하게 일을 하다가도 때가 되면 배가 고파요.간식을 먹지 않고는 버틸 수가 없습니다. 원래 지난번 허니치즈크림라떼처럼 희한한 친구들은 잘 안 먹는 편인데,어쩐 일인지 이번에는 하나 같이 희한한 친구들과 만남이 있네요. 오늘은 왠지 매콤한 게 땡겨서 사 먹은 과자(라면?), 부셔먹는 라면스낵 불닭을 소개합니다.제목부터 거창하네요.그냥 보기에도 뿌셔뿌셔 짝퉁인데 말이죠. 왠지 불닭 볶음면이 생각나서 엄청 매울 거라 지레 겁을 먹은 저는 사진에서 보다시피 쿨피스를 같이 구매했습니다.역시 매운 음식을 먹을 때에는 쿨피스가 딱인 거죠! 사진에는 제대로 나오지 않았는데,이 과자는 라면 회사인 삼양에서 나왔습..
카레 만드는 법 : 내 생애 최초 도전하는 카레 만들기 퇴근하고 들어왔는데, 아내가 카레를 먹고 싶어했습니다.요 며칠 계속해서 카레 이야기를 했던 터라, 큰 맘 먹고 카레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집 근처에 대형 마트가 있어서 당장 달려가 카레 재료를 사왔습니다.재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오뚜기 백세카레 약간 매운맛 100g, 돼지고기 앞다리살 200g, 감자 2개, 단호박 1/3개, 양파 2개, 당근 1개, 물 700㎖입니다. 아내님께 맛나는 카레를 만들어 주기 위해 각 재료를 다듬어 준비합니다. 단호박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주고... 싶었으나...저는 분명히 한 입 크기로 썰었다고 생각했는데,한 입에는 먹을 수 없는 크기네요...ㅠㅠ 제가 생각보다 손이 커서 요리를 하면 늘 분량에 실패하곤 합니다. 돼지고기는 냉장육으로 맛있어 보이는 놈으로 골라왔습니다.냄새..
부드러운 허니치즈크림라떼 : 푸르밀에서 만든 묘한 느낌의 우유 오늘은 희한한 우유를 소개하겠습니다.회사에서 일하다가 급하게 당이 떨어지는 것을 느껴서 편의점에 가 우유를 하나 들고 왔습니다.처음 보는 친군데, 왠지 급격하게 떨어진 당수치를 순식간에 올려주리라는 믿음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이름부터 범상치 않습니다. [부드러운 허니크림치즈라떼] 왠지 이름을 부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배가 부른 것 같은 느낌입니다.우유인데 왠지 엄청 느끼할 것 같고...ㄷㄷ 열량이.. 무려 240kcal!!!!왠만한 같은 용량의 탄산음료보다 높습니다.물론 여러 가지 영양소가 들어 있을테니, 그저 단물일 뿐인 탄산음료보다야 여러 모로 낫겠지요. 어차피 뭐가 뭔지 모르는 성분입니다.꿀 성분도 들어 있고 이거 저거 참 많이 들었습니다.성분을 보아하니 대충 맛이 예상이 됩니다. 엄청 달거나, 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