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카페 둘러보기

발렌타인데이, 태어나 처음으로 록키마운틴 초콜릿 팩토리에 가다. 어제였죠.이제는 완전히 상업적인 날이 되어버린 발렌타인데이.동료들과 점심 식사를 마치고 록키마운틴 초콜릿 팩토리라는 곳에 갔습니다. 처음으로 들어보는 생경한 이름이었죠.그냥 멀리서 보이는 모습과, 이름 만으로...나와는 엄청 안 맞을 것 같다는 예상을 했을 뿐. 이런 걸 팔고 있더군요.이건... 무려 15,000원짜리 프리미엄 애플 세트입니다.아메리카노 2잔에 카라멜 사과 하나... 태어나서 처음 보는 어마무시한 광경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대체 사과에 카라멜과 초콜렛을 바르다니...이 무슨 해괴망측한 짓이란 말인가!!!! 이 녀석은 쿠키앤 크림 사과입니다.엄....통 사과의 겉에 카라멜을 부어 코팅하고 그 위에 화이트 초콜렛과 또 초콜렛을...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앜. 용기를 내어 한 조각 먹어봤..
석수동 맛있는 카페, Do you like? 저는 아내와 연애를 시작하면서 커피를 마시기 시작했습니다.햇수로 약 5년이네요.얼마 되지 않았죠. 연애 초기에는 카페만 가면 달디단 복숭아 아이스티만 마시는 어린애라고 아내가 자주 놀렸는데...ㅎㅎㅎ어느 순간부터 제 손에 아메리카노가 들려있더군요.역시 사람은 사랑하면 닮는 모양이에요. 석수동으로 이사 온 후,아내가 좋아하는 아메리카노를 사기 위해 이곳 저곳 기웃거리다 찾은 카페가 있습니다.Do you like?좋아하냐구요? 네, 저도 이제 커피를 좋아합니다. 석수동 영흥교회 앞 골목길에 작은 입간판이 서있습니다.사장님의 손글씨가 빛을 발하는 수제 입간판!!!! 저 파인애플 식초...아내가 저 다이어트 시킨다고 사왔습니...ㄷㄷ Do you like는 석수동 석수시장 근처에 있습니다.제 또래의 사장님이 운..
De Chocolate COFFEE& : 뭐지 이곳은!!! 금요일 점심입니다.친구랑 같이 밥을 먹고 뜨거운 볕을 피해 이리저리 휩쓸렸죠.친구가 달달한 게 마시고 싶다며 저를 데리고 간 곳은 디 초콜렛커피앤드. 오며가며 몇 번 보기는 했지만 일말의 궁금함도 가지지 않았던 곳입니다. 커피나 음료를 파는 것은 알겠지만...어째서 문 앞에서부터 아저씨들이...ㄷㄷ 심지어 안에 들어갔더니 죄다 아즈씨들...어째서 이름과 안 어울리게 남탕인 거샤...ㄷㄷ 문화 충격이었습니다. 인테리어가 깔끔하니 좋습니다.불필요한 것은 최대한 배제하여 현대적인 느낌으로 꾸며놨더군요. 매장의 중앙에는 큰 테이블이 2개 있는데,콘센트가 있어서 노트북을 가지고 방문하면 충전하면서 이요할 수 있습니다. 글을 쓰거나 과제를 하거나...노트북을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매우 유용할 것 같네요.(하지만 시끄..
서여의도 맛집 카페 마마스에서 파니니 먹었습니다. 야근을 하게 되면 늘 고민하는 게,저녁 메뉴지요. ㅎㅎㅎ 이번에는 동료들이 추천한 마마스에 가서 파니니를 사 먹었습니다.파니니가 뭐지?? 라고 생갔했는데, 예전에 아내와 함께 먹었던 빵이더라구요.그런데... 이번에 먹은 건 그 때 먹은 것과 차이가 많았습니다. 카페 마마스의 .살짝 늦은 시각에 갔는데도 홀이 꽉 차서 앉을 자리가 없더라구요.원래 먹고 갈 생각이었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서 포장으로 마음을 바꿨습니다. 한쪽 벽에는 쿠폰들이 뙇!!!가격이 좀... 무시무시하긴 하더라구요. 놀랐...ㄷㄷ빵조각이 6천원부터 1만원에 육박하다니...ㄷㄷ 저는 소고기가지 파니니를 먹고 싶었으나, 재고가 1개 남았다는 말에 동료에게 양보하고 더블치즈 앤 햄 파니니로 주문했습니다.이름에서부터 엄청난 칼로리의 여파가 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