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돈보야 : 바삭한 돈까스와 시원한 냉모밀을 한 번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6. 7.
728x90


이번 점심에는 서여의도 맛집의 메카, 정우빌딩에 다녀왔습니다.

돈까스와 시원한 냉모밀이 생각나서,

돈까스 전문점 돈보야를 찾았습니다.


가끔 야근할 때 코돈부루를 먹으러 오곤 했는데,

점심을 먹으러 들른 건 상당히 오랜만이었습니다.



벽면에 붙어있는 메뉴판입니다.

오래되었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고 있네요.

가격을 덧댄 부분이 꽤 많습니다.


덮밥류와 샐러드의 가격 인상이 있었고,

돈까스는 가격 변동이 없네요.

기존에는 없었던 메뉴가 몇 가지 새로 생겼습니다.



벽에 붙어 있는 예전 메뉴판.

일식 돈까스 전문점에 이런 식의 메뉴판이 많았는데...

ㅎㅎㅎㅎ


예전에는 정말 돈까스로 승부를 보는 가게였던 모양입니다.

제가 여의도에 와서 처음 이용했던 때부터 이미 덮밥과 면류를 함께 하고 있었는데...

언제나 사람이 많이 방문하는 가게인데,

이 날도 엄청난 인파가 몰려서...


음식이 한꺼번에 나오지 않고,

몇 번에 걸쳐 나왔습니다.

소스류 - 샐러드 - 돈까스 - 냉모밀 순으로...ㅎㅎㅎ



먼저 연겨자입니다.

매콤하게 코끝을 공격하는 친구죠.

느끼한 돈까스와 합이 잘 맞는 양념입니다.


이 친구 위에 돈까스 소스를 끼얹은 다음 젓가락으로 슬슬슬 섞어주면 완성!

사진에는 돈까스 소스를 조금만 넣었는데,

저런 양념이라면 코끝이 아려서 못 먹어요... ㅎㅎㅎ


나중에 돈까스 소스를 더 첨가했습니다.

그랬더니 먹을만 하더군요.



반찬은 한 가지.

깍두기 뿐입니다.

일식 돈까스 전문점에서 내어주는 작게 만든 깍두기에요.

더 달라고 하면 더 주시긴 합니다만,

이 날은 워낙 바쁘게들 움직이시는지라...



도저히 더 달라고 말을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한 접시를 최대한 아껴 먹었습니다.

ㄷㄷㄷㄷ



양배추 샐러드입니다.

배가 고파 급한 마음에 소스를 먼저 뿌려버렸습니다.

그 이후에야 아차! 싶어서 사진을...


특별할 건 없는 양배추 샐러드입니다.

드레싱도 크게 특별한 느낌은 없고...

샐러드도 더 달라고 하면 추가로 내어줍니다.


깍두기는 양보했지만,

샐러드는 한 번 추가해서 먹었습니다.

ㅎㅎㅎㅎ



냉모밀 정식에 포함된 안심까스 1줄입니다.

양이 결코 적지 않습니다.

돈까스만 먹는다면 적은 양이겠지만,

냉모밀과 함께 먹으니까요!



아아아아주 바람직합니다.

바람직하지요.

ㅎㅎㅎㅎ



고기가 두툼한 것 좀 보십시오.

아주 그냥 실합니다.

이런 녀석을 한 줄이나 주니 제가 좋아할 수밖에요.

ㅎㅎㅎㅎ


고기는 부드럽고 잘 익었습니다.

겉은 당연히 바삭바삭하고 맛있지요.

이것이야 말로 행복!

그것 아니겠습니까.



냉모밀이 나왔습니다.

다른 음식 다 나온 후에야 모습을 드러낸 매우 비싼 분이십니다.

ㅎㅎㅎㅎㅎ


다 좋은데, 올 때마다 그릇이 뜨거운 게 흠이에요.

아무리 시원한 육수를 담아놔도 그릇이 뜨거우니,

시원한 냉모밀의 맛을 즐기기가 쉽지 않았거든요.


이 날은 워낙 바쁜지라 와사비도 안 주셔서,

와사비 없이 먹었습니다만.


이게 웬 걸? 없이 먹어도 맛있더군요.

국물이 진해서 그런가...

ㅎㅎㅎㅎ



탱탱한 면발이 보이십니까?

면발도 좋고, 양도 만족스럽고,

맛도 아주아주 행복합니다.


여의도 평균 밥값인 8,000원에 돈까스와 냉모밀이라니.

그저 행복합니다.

난 행복합니다~ 내 소중한~ 돈까스.

ㄷㄷㄷ


최근에 자주 찾아갔는데,

다음에는 꼭!

코돈부루를 먹어보도록.. 벼르고 있습니다.

비싸서 쉽지는 않겠지만... ㅠㅠ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