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생활물품

따님이 어린이날 선물로 받은 옥토넛 탐험대 탐험선 K : 오오오! 재미있는 장난감이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05.10


지난 어린이날.

부모님댁에 다녀왔습니다.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모두 챙길 생각으로 겸사겸사 다녀왔지요.


아니나 다를까,

부모님께서는 저희 딸이 요즘 좋아하는 게 뭐냐며,

식사 후에 함께 장난감 가게에 가자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저희 따님께서는 요즘 푹 빠져서 즐기고 있는 바다탐험대 옥토넛의 탐험선 K를 고르셨습니다.

ㄷㄷㄷ

옥토넛 장난감... 평소 사주고는 싶었으나, 워낙 가격이 고가라서 차마 못 사주고 있었는데...

부모님께서 어린이날이라고 사주셨네요.



이렇게 생긴 장난감입니다.

바다탐험대 옥토넛 시즌 4에서 처음 나온 탐험선이고,

악어 같은 외양처럼 수륙양용 자동차입니다.


피규어는 바나클만 포함인데, 콰지는...

따님께서 고르셔서 부모님께서 사주신 거에요...ㄷㄷ

장난감 가게에 다들 할아버지 할머니 손 잡고 온 아이들로 붐비더라구요.


다른 장난감에 비해 가격이 센 편인데,

캐릭터 개런티도 있겠지만, 제조사가 피셔프라이스[각주:1]...ㄷㄷ

그 이름을 듣는 순간, 비쌀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스치더군요.



탐험선 K의 운전석에 콰지가 서 있습니다.

그리고 운전석은 양각으로 대충 저렇게 표현되어 있어요.

나름 고증(?)이 잘 되어 있습니다.



물대포도 재현되어 있습니다.

물대포는 360도 회전시킬 수 있습니다.

빨간 버튼을 누르면 물대포가 발사됩니다.


뿅! 하고 날아가는데,

아이가 실수로 눈 같은데에 맞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습니다.

아이들 장난감이 은근히 다치기 쉬워서...



원작에서 나왔던 제트 스키도 재현되었습니다.

색깔은 좀 깨지만... ㅎㅎㅎ

옥토넛 마크가 박혀있습니다.


옥토넛 피규어들이 그렇듯 등에 난 홈에 끼워서 태울 수 있습니다.

제트 스키 밑에 바퀴가 달려있어서 가지고 놀 때도 편합니다.

ㅎㅎㅎㅎ



제트 스키의 뒷면도 재현되어 있지만,

프로펠러가 돌아가지는 않습니다.

프로펠러는 모양으로만 재현되었고, 잘 고정되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어린 아이들의 장난감이다보니

쉽게 고장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부품은 과감하게 생략한 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 탐험선 K는....

이 포스팅의 마지막 부분에서 알 수 있는 비밀이 있거든요.



탐험선 K에도 옥토넛 마크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바퀴 크기가 엄청나죠...ㄷㄷ

실제 애니메이션에서도 바퀴가 엄청 크게 나오니까 뭐...



하단에는 전원 스위치가 있습니다.

그리고 AA 건전지 4개가 들어갑니다.

이게 바로 옥토넛 탐험선 K의 비밀입니다.


원격 조정이라니!!!

애기들 장난감이 원격조정 자동차였어요!



이게 바로 리모컨입니다.

버튼은 전진과 후진겸 회전 두 개 뿐입니다.

고장을 최소화 하기 위해서인지, 버튼이 두 개 뿐인데...

덕분에 조종은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저는 금방 적응했는데,

아이들은 이 조작 방식에 익숙해지려면 쉽지 않을 것 같더라구요.


뒷면에는 탐험선 A, B, K, D, E가 그려져 있습니다.

다른 장난감들도 있는 모양이에요...ㄷㄷ

(아 다 사 달라고 할까봐 무섭...)


건전지는 AAA 2개 들어갑니다.

아이들이 건전지를 넣을 수 없으니,

드라이버로 열어서 넣어주면 됩니다.



제가 찍은 동영상입니다.

아이폰을 고정시켜놓고 찍었어요.

생각보다 속도도 빠르고, 부딪쳤을 때의 충격도 꽤 큽니다.


장난감이 크기도 크고, 중량도 어느 정도 있어서 빠르게 움직이면...

은근히 아프더라구요.

따님의 테러를 몇 번 당했습니다.

ㅎㅎㅎㅎ


움직이면서 계속 입을 와구와구 움직이는데,

은근 귀엽습니다.



어린이날 선물로 따님이 할아버지, 할머니께 선물로 받았는데

참 좋네요.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 장난감이다보니 신나게 가지고 놀고,

원격 조정이 되니까 엄청 신기해하면서 가지고 놉니다.


제발 고장나지 않고 잘 가지고 놀 수 있기를...

ㅎㅎㅎㅎㅎ

  1. 피셔프라이스 1930년도에 설립된 장난감 회사. http://www.fp-community.co.kr/ [본문으로]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