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 석수동 맛집 따끈따끈한 치킨의 정석 제일닭집 : 가성비 끝판왕의 등장!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5. 8.


저녁 대신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치느님이 메뉴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요즘 한 마리에 2만원이나 되는 비싼 몸을 마주하려니, 스스로 겸손해지더군요.

그래서 가족들과 함께 관양동 맛닭꼬를 방문했으나!!!


계속 거는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이 이상하긴 했는데,

문이 닫혀 있더라구요.

긴 연휴 기간 동안 쉬러 가셨나 봅니다.

아쉬웠어요.. ㅠㅠ


1만원도 안 되는 가격에 우리 세 가족이 맛있게 치킨을 먹을 수 있었는데...

따님께서는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하시고...

그렇다고 비싸긴 오지게 비싸고 그만큼 맛은 따라오지 못하는 프랜차이즈 치킨은 싫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석수시장 안에 있는 화성통닭을 사 먹을까 했는데...

블로그 검색을 해보니 대림 아파트 앞에 [제일닭집]의 평이 좋았습니다.

그래서 고민할 것도 없이 달렸습니다.


처음 방문하는 건데, 어차피 뭐...

이번에 먹어보고 아니면 안 먹으면 되니까.

라는 생각이었죠.


전화를 먼저 걸어서 예약을 해놓고 매장에 찾아갔습니다.

매장 사진은 없습니다.

너무 급하게 갔던 터라... ㅎㅎ


작은 매장이었지만, 깔끔하게 정리가 잘 되어 있었습니다.

특히 튀김기!

튀김기가 엄청 깔끔했어요.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사장님도 친절하셨고, 서비스도 많이 주시고... ㅎㅎ


기분 좋게 한 마리를 들고 나왔습니다.



집에 도착해서 치느님을 영접했습니다.

종이봉투에 넣어온 치느님은 겉모습 만으로도 엄청 바삭해 보입니다.

아아... 어서 제 입으로 강림하여 주시옵소서!


옆에서 한 컷 찍었어야 했는데...

배가 고파서 그럴 겨를이 없었네요. ㄷㄷ

양도 엄청 많습니다.


큰 거 한 마리를 주문했는데,

교촌의 기본 치킨 두 마리 정도 되는 듯...

물론 닭의 크기가 다르겠지만요.


어쨌든 양이 엄청났습니다.

석수시장 안의 화성통닭도 양으로 밀리지 않는데,

제일닭집의 닭이 더 실해서 양에서 화성통닭을 압도하는 느낌입니다.



치느님을 영접할 때 빠지면 서운한 치킨 무와 양념, 그리고 소금.

소금은 옛날 치킨집처럼 줍니다.

ㅎㅎㅎㅎ



조그마한 비닐봉투에 담아서 살짝 벌려놓으면 살을 찍어 먹을 수 있지요.

양념이 참 맛있습니다.

새콤달콤하고 닭가슴살의 퍽퍽함을 풀어주는 그런 맛입니다.


매장에서 사장님께 두 개씩 달라고 했는데,

흔쾌히 두 개를 넣어주셨어요.

화통하게 두 개 넣어주시니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ㅎㅎㅎㅎㅎ



반 정도만 접시에 옮겨 담았습니다.

다 꺼내서 올리고 싶었으나, 그러려면 접시가 아니라 쟁반이 필요할 정도의 양이라서...ㄷㄷ

분명히 우리는 닭 한 마리를 주문했는데...


세 명이서 다 해치우지 못할 정도로 큰 놈입니다.

평소 맛닭꼬의 작은 닭 한 마리가 저희 가족의 정량이었는데,

약간의 과정을 더 해서 이 녀석은 맛닭꼬의 두 배 정도 되는 크기입니다.


아내는 제가 접시에 올려놓은 것이 전부인 줄 알고 동네 닭집 치곤 가격이 세구나 라고 생각했었다는데...

저 접시를 다 비우고 저 만큼을 다시 올려놓으니 당황하더라구요.

저도 당황스러웠습니다.


이미 엄청 먹었는데, 먹은 만큼 더 나와서...ㄷㄷ



잘 튀겨진 치느님.

겉은 바삭하고 고소합니다.

심지어 느끼한 맛도 없어요.


좋은 기름을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니까 튀김 옷의 색도 선명하고 고소하고 맛있는 거겠죠.

고기도 잘 익었고, 누린내도 전혀 없습니다.


완전 맛있어서 먹고 또 먹고.

열심히 먹었습니다.

그래도 양이 많아 다 못 먹어서 남은 건 치킨 볶음밥 만들려고 살만 발라서 얼려놨어요.

ㅎㅎㅎㅎㅎ


오랜만에 새로운 가게를 뚫었는데,

그게 완전 로또 맞은 것 같은 기분입니다.

이제 종종 닭 튀기러 석수동 제일닭집을 찾아야겠습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