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아내님이 하사하신 맛나는 김밥 : 역시 아내님의 손맛이 최고!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4. 24.


지난주에 따님이 어린이집에서 소풍을 다녀왔습니다.

그래서 아내님께서 딸이 먹을 도시락을 싸느라고 김밥 재료를 준비해놨는데,

이게 양이 좀 많아서 제 도시락을 싸주셨습니다.


김밥 괜찮겠냐고 물으셔서 당연히 of course~를 외쳤지요.

저희 아내님의 솜씨가 워낙 좋아서 늘 맛있는 음식을 해주시거든요.

김밥도 순식간에 사사삭 말아서 싸주시기 때문에 점심 도시락으로 딱이었습니다.



아내님께서 동료들과 함께 먹으라고 꽤 많은 양의 김밥을 싸주셨습니다.

3줄 정도.

혼자 먹기에는 꽤 많은 양이지요.

그래서 동료들과 몇 개씩 나눠 먹었습니다.


오고 가는 음식 속에 싹트는 동료애!

이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지요. ㅎㅎㅎ



가까이에서 한 컷.

제가 녹색 채소를 잘 안 먹는 것도 있고,

시금치는 잘 쉬기도 해서 녹색 채소가 없이 만들어진 김밥입니다.

대신 우엉이 들어있어요.

우엉~

ㅎㅎㅎㅎ


우엉이 들어가서 감칠맛이 더해졌습니다!

매우 바람직한 맛입니다.

단짠단짠.



김밥은 딱 한입에 넣기에 좋은 크기입니다.

먹기 편한데다, 맛도 좋습니다.

그냥 맨 밥으로 김밥을 말아내지 않고,

밥에 여러 가지 양념을 해서 김밥용 밥을 따로 만들더라구요.


저희 어머니는 늘 맨밥으로 김밥을 싸주셨는데,

아내님이 말아준 김밥이 맛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었습니다!

밥에 이런 저런 간이 되어 있어서 맛있던 거였어요!

ㅎㅎㅎㅎㅎ


오늘도 아내님의 사랑에 행복한 직장인 윤군입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