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즐기기

2018년 4월 9일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04.10

지난주에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는데, 주말에 비가 와서 꽃이 다 떨어질 거라 생각했지만,

그래도 축제는 축제니까 한 번 구경을 떠났습니다.



사진 찍으러 출발하기 전에 종로김밥에서 김밥 한 줄을 사서 국회의사당 마당 앞에 있는 테이블에 앉아서 후다닥 먹고 출발했습니다.

종로김밥 한 줄에 3,000원.

생각보다 비싸네요.

그래도 맛있으니 다행입니다.

ㅎㅎㅎㅎ



밥 먹고 나서 국회도서관 앞에 있는 인공폭포 앞에서 한 컷.

ND필터가 있으면 좋을 텐데...

조리개를 22까지 잔뜩 조이고 찍었습니다.

대낮에 장노출 사진을 찍을 일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가끔씩 찍을 때 ND 필터가 아쉽네요.

ㅎㅎㅎㅎ


좀 더 장노출을 했으면 더 예쁘게 찍을 것 같은데, 살짝 아쉽습니다.

하긴... ND 필터도 없고, 삼각대오 안 가져가서...

대낮 장노출 사진에는 두 가지가 다 필요한데..



국회도서관 앞에는 특산물 시장이 열렸습니다.

여러 가지 물건을 파는데, 딱히 싸다는 느낌은 못 받았어요.

김밥을 먹지 않았다면 찹쌀떡 하나 정도는 사 먹었을 건데...



국회의사당 앞 분수도 작동을 시작했습니다.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는 작동하지 않았는데, 역시 날이 좋으니...

ㅎㅎㅎ



국회의사당 담장 옆에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를 알리는 안내판이 붙어 있습니다.

저는 윤중로가 아닌 반대쪽으로 갔는데, 무려 600m나 더 걸어가야 하네요.

그래도 축제를 즐겨보겠다는 일념 하나로 열심히 걸어갔습니다.



안내 팜플렛을 하나 챙겼습니다.

제14회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4월 7일부터 4월 12일까지 진행된다고 합니다.


깔끔하니 예쁘게 잘 만들었네요.

팜플렛에서 봄이 가득 느껴지는 디자인입니다.

ㅎㅎㅎㅎ 좋네요.



봄꽃축제에는 많은 인파가 몰리기 때문인지 이런 저런 곳들이 많이 나와서 천막을 치고 있습니다.

우수 중소 벤처 기업 박람회도 나와있고, 거리의 화가, KBS까지...

참 많은 팀들이 나와 있습니다.


여러 가지 이벤트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볼거리도 많고,

체험할 거리도 많네요.

참 좋네요.



분명 다른 곳에서 찍은 사진인데, 어째 동일한 사진인 것 같은 느낌이죠.

ㅎㅎㅎㅎ

윤중로는 다 좋은데, 이게 제일 당황스럽습니다.

다 비슷한 느낌이라..



중간에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포토존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자리에 앉아서 열심히 추억을 남기고 계셨어요.

보면서 저도 가족들과 함께 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습니다.


다들 정말 즐거워 보이더라구요.



축하 공연도 하고.



그래도 꽃 사진 찍으러 나간 건데 빠지면 아쉬울 것 같아서

벚꽃도 찍고 돌아왔습니다.


지난 주말에 비도 내리고, 날도 따뜻해서 축제 때에는 꽃이 없을 거라 예상했는데,

아직 충분히 꽃이 많아서 예쁘더라구요.

이번 주 내내 이렇게 좋은 날씨였으면 좋겠습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