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여의도맛집 마포만두 : 갈비만두와 냄비라면의 조합!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3. 23.
728x90

IFC로 사진 찍으러 갔다가,

배가 고파서 눈에 보이는 곳으로 들어갔습니다.

마포만두 여의도점입니다.



걷다가 멀리서도 간판이 보여서 들어갔습니다.

마포만두는 합정에 본점이 있죠.

자주 갔었는데...


신기하게 마포만두 체인은 서울 근교에만 있는 것 같더군요.

가까운 안양에도 없어요...ㄷㄷ



점심시간이라 많이 붐빌 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식사를 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다들 포장을 많이 하더군요.


저도 포장해서 여의도 공원에 갈까 생각했는데 이미 시간이 꽤 지난데다,

여의도역에서 여의도 한강 공원까지 거리가 은근히 멀어서 애매하더군요.


그냥 바로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주문한 것은 갈비만두 1인분과 냄비라면입니다.

메뉴판을 찍고 싶었지만,

매장이 협소해서 각이 나오질 않아서...

ㅎㅎㅎㅎ


갈비만두는 주문과 동시에 나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빨리 나옵니다.

아무래도 점심시간이고 테이블 회전도 빠른데다 포장 손님도 많으니

미리미리 준비해두시는 것 같습니다.



마포만두의 갈비만두는 명불허전이죠.

안양역 롯데백화점에서도 갈비만두를 팔기에 먹어봤는데,

절대 네버 이 맛을 흉내내지 못하더군요.


그저 짭쪼름하기만 할 뿐...

게다가 돼지 냄새는 왜 그리 많이 나는지...



그에 반해 마포만두의 갈비만두는 정말 맛있습니다.

적당한 간과 갈비맛!!!

정말 잘 만드는 것 같아요.


한 판에 10개의 만두가 나오지만,

혼자서 두 판도 거뜬히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직 시도해보지는 않았지만...ㄷㄷ



갈비만두 하나를 들어봤습니다.

만두피가 얇아서 만두소가 비칩니다.

갈비 양념 때문이겠지만, 갈색 빛이 돕니다.


크기도 한입에 넣기 딱 좋은 크기라서,

먹기 편하죠.

행복합니다.


이래서 종종 마포만두를 찾게 됩니다.

맛있으니까!!!


그런데 가격이 올랐더군요.

한 판에 3,500원.

기존보다 500원이 올랐어요.


아무래도 물가가 비싸지니 어쩔 수 없는 것 같은데,

아쉽네요.

3,000원일 때는 맘 편히 먹었는데... ㅠㅠ



냄비라면이 나왔습니다.

여기저기 찌그러지고 색이 벗겨진 라면.


이 냄비에 라면을 먹는 게 그렇게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하던데...

어쩔 수 없어요.

라면은... 또 이런 양은 냄비에 끓여 먹는 게 은근히 맛있으니까요.

ㅎㅎㅎㅎㅎ


신라면을 사용하고,

달걀물을 풀어 주십니다.


대파도 송송 썰어서 넣어주시네요.

비주얼은 충분합니다.

라면에 달걀 풀었으면 그걸로 끝이죠 뭐.



면발이 꼬들꼬들합니다.

저는 퉁퉁 불은 라면을 좋아해서 살짝 불호... ㅎㅎ

꼬들한 면발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맛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라면도 가격이 올랐는지 3,500원이네요.

예전에는 6,000원에 먹었을 조합인데,

7,000원이 되었습니다.


이 가격이면 식당에서 밥을 먹어도 될 뻔....

그래도 오랜만에 갈비만두를 맛있게 먹었습니다.

다음에는 포장해서 가족들과 함께 먹어야겠습니다.




728x90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