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돈정돈까스에 오랜만에 갔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3. 13.

점심 시간에 오랜만에 동료와 함께 돈정돈까스에 다녀왔습니다.

서여의도에 돈까스집이 참 많아서 여기저기 자주 다녔는데,

돈정돈까스는 정말 오랜만이었네요.



입구입니다.

우동, 스테이크, 일품요리 전문점이라고 써있네요.

전화번호도 있는데, 예약도 가능한 것 같습니다.



벽에는 무려 10년도 전에 있었던 방송 반영이 붙어있습니다.

저는 여의도에 와서 처음으로 먹어본 뚝배기 돈까스인데...

이렇게 유명한 건지 몰랐습니다.



메뉴판입니다.

국내산 쌀, 닭, 돼지고기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다만 소고기는 호주산... ㅎㅎㅎ

한우를 쓰기엔 좀 단가가 세겠죠.


메뉴가 몇 가지 있는데,

여름 특선은 아직 주문이 안 된다고 합니다.

3월 중순부터 먹을 수 있다고 하더군요.

아직은 날씨가 좀 쌀쌀하죠.

ㅎㅎㅎㅎ



저는 점심특선 돈까스+우동을 주문했습니다.

세트 메뉴임에도 8,000원입니다.

어마무지한 여의도 물가 안에서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돈정돈까스보다 1천원 싼 상상돈까스가 있긴 하지만...


세트 메뉴 구성은 단출합니다.

돈까스, 우동, 양배추, 단무지, 깍두기, 돈까스 소스입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맛있어 보입니다.

ㅎㅎㅎㅎ



돈까스 소스와 깍두기입니다.

깍두기 덕에 돈까스의 느끼함이 많이 상쇄되는 느낌이에요.

그래서 더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습니다.


돈까스 소스는 우리가 알고 있는 소스와 크게 다르지 않은 맛입니다.

돈까스의 맛을 배가해주는 매우 고마운 친구죠.

ㅎㅎㅎㅎㅎ



돈까스입니다.

한 덩이라 양이 적을거라 생각할 수 있는데,

딱히 적은 양은 아니었어요.


적당합니다.

돈까스와 양배추, 우동을 다 먹으면 양이 딱 맞습니다.

과식하는 것보다 적당히 먹는 게 훨씬 나으니까요.



돈까스를 한 조각 집었습니다.

겉은 바삭바삭하고, 소스를 찍으면 엄청 맛있습니다.

이걸 뭐라고 말해야 하나...

그냥 맛있는 건데...

아...


뭐라 말하기 어렵네요.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우동입니다.

맑은 국물이 참 좋아요.

면발도 탱글탱글하고.

돈까스와 우동의 조합은 정말...

행복 그 자체입니다.

ㅎㅎㅎㅎ



면발이 탱글탱글해서 실력이 없는 왼손으로 붙잡는 게 너무 어려웠지만...

그 어려운 걸 제가 해냈습니다.

ㅎㅎㅎㅎㅎ


자꾸만 흘러내려서 몇 번의 시도 끝에 간신히...

국물 자체는 자극적이지 않지만, 양념 종지에서 양념을 넣으면 공격적으로 맛이 변합니다.

그래도 여튼 마시쪙!

ㅎㅎㅎㅎㅎ



양배추입니다.

특이하게 양배추만 있는 게 아니라, 얇게 저민 양파도 중간 중간 들어 있습니다.

양념은 이미 뿌려져 있습니다.


잘 섞어서 먹기만 하면 됩니다.



이번에도 왼손으로 집었지만,

우동 면발처럼 탱탱한 건 아니라서 비교적 쉽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네요.

ㅎㅎㅎㅎㅎ


양념에 식초가 많이 들어간 것 같습니다.

새콤한 맛이 있어서 돈까스의 기름 냄새나 느끼함을 잡아주는데 탁월합니다.

그리고 양파가 있어서 아삭함과 동시에 상쾌함도 느낄 수 있어요.


제가 매우 좋아하는 조합입니다.

이 조합은 고기 먹을 때만 쓰는 줄 알았는데,

돈까스를 먹을 때도 빛을 발하는군요.

ㅎㅎㅎㅎ


오랜만에 돈정돈까스를 찾았는데,

역시 맛있습니다.

다음에는 메밀소바를 먹으러 와야지...

ㅎㅎㅎㅎ


돈정돈까스의 메밀 소바도 맛있거든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