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즐기기

2018년 3월 7일. 여의도 한강 공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03.07

어느덧,

봄이 성큼 다가왔다.

이제 곧 따스한 날이 시작되겠지.


아직 찬 바람이 불지만,

이내 훈훈한 봄 바람이 불어,

만물이 기지개를 켤 거야.



겨울을 입은 만세.



한강의 파도.



건너편.



나무가지 끝에 겨울이 위태롭게 걸렸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