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살이

안양 비산동 키즈퐁 공기청정 키즈카페에서 식사를! : 돈까스를 먹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1. 29.

지난 포스팅에서 이야기를 했듯,

키즈퐁 공기청정 키즈카페에서 식사한 이야기를 남깁니다.


저녁을 먹지 않은 상태에서 키즈퐁에 갔던 터라 매우 배가 고팠습니다.

아내가 주린 저를 생각해서 제가 도착하는 시간에 맞춰 돈까스를 주문해뒀더군요.


시장을 반찬 삼아 열심히 먹었습니다.

ㅎㅎㅎㅎ



앞서 포스팅했던 사진입니다.

공기청정 키즈카페 키즈퐁입니다.

아내가 먼저 딸과 함께 도착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고,

저는 조금 늦게 도착했습니다.



제가 키즈퐁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돈까스가 조리되어 나온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일단 사진부터 찍었어요.

ㅎㅎㅎㅎㅎ


참 조촐한 구성입니다.

돈까스와 밥 조금, 양배추 샐러드, 옥수수 조금입니다.



양배추 샐러드는 달달하고 상큼한 소스가 있습니다.

사과인지 머스타드인지...

잘 모르겠어요.



날이 갈수록 제 입맛은 점점 산으로 갑니다.

맛 분별이 너무 어려워요... ㅠㅠ



일단 한입에 넣기 좋은 크기로 잘랐습니다.

편하게 먹으려구요.

그런데...

등심 돈까스라고 했는데...

두툼한 고기가 아닙니다.


저민 고기인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등심이라면 두꺼운 고기가 판으로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었는데,

어차피 키즈카페가 음식 전문점도 아니고 하니...

그냥 그러려니하고 먹었습니다.


소스는 달달하고특별할 것 없이 무난한 맛이었습니다.

누구나 다 아는 그런 소스라고 할 수 있겠네요.


양이 은근히 많아서 시장과 함께 반찬 삼아 열심히 먹어 치웠습니다.

다 먹고 나니 포만감이 들더군요.

잘 먹었다는 생각보다는 배부르게 먹었다! 가 더 어울리는 표현입니다.



아내가 6,500원이라고 해서 먹었는데...

가까이에서 보니 8,500원이더군요.


6,500원이었다면 그럭저럭 먹을만 했다.

라고 평했을 건데...

가격이 8,500원이라서...


다시는 먹지 않을 음식.

이라고 평하겠습니다.


키즈 카페에 방문하기 전에 필히 밥을 먹고 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불필요한 소비를 막기 위해서요...ㄷㄷ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