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맛집 당정동 은빛 : 은빛돌솥밥정식과 갈치조림을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01.14

장인 장모님을 뫼시고 식사를 했습니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했는데,

아내가 열심히 검색을 하더니 한 식당을 알아왔습니다.


군포 당정동 맛집이라고 하더군요.

이름부터가 범상치 않았어...


소문난 맛집 은빛입니다.

여기는 무슨 음식을 주로 하나 찾아봤는데,

블로그에는 온통 오리 이야기만 있더군요.


일단 정식 같은 것도 있다고 하니 방문했습니다.



지하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렸더니 바로 이렇게 부담스러운 간판이...


식당 이름은 은빛인데, 실제로 간판에는 금빛이...ㄷㄷ

금이 되고 싶었으나, 그러지 못한 아쉬움인가 싶기도 하고...

(아재개그는 여기까지.)



들어가서 자리를 잡은 후에 메뉴판을 봤습니다.

가격은 나쁘지 않군요.

장인 장모님 드시라고 은빛돌솥밥정식 2인분과,

아내가 먹고 싶어하는 갈치조림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기본적으로 2명 이상이 와야 제대로 식사를 할 수 있겠네요.

저희 가족이야 뭐 4명이 갔으니 상관 없습니다만.


주문을 할 때 종업원분이 알려주셨는데,

가능하면 정식을 인원 수대로 주문하는 게 좋다고 하시네요.

정식에만 포함된 몇 가지 반찬이 있는데,

추가가 되지 않기 때문에 여럿이 나눠 먹기에는 좀 부족할 수 있다고.


일단 첫 방문이었으니,

저희가 먹고 싶은 것들로 주문했습니다.

갈치조림 가격을 보고 엄청 좋았습니다.


작년에 제주도에서 먹었던 오지게 비싼 갈치조림이 떠올라서...ㄷㄷ

물론 여기는 국내산 제주갈치가 아니라 세네갈산 거대 갈치겠지만...

그래도 뭐, 어쨌든 같은 갈치 아닌가요.


반찬이 나왔습니다.

이것저것 많이 나왔는데,

제일 마지막에 있는 갈치조림을 빼고는 모두 정식에 속한 반찬들입니다.

즉, 다시 추가가 되지 않는 반찬이라는 말이죠.


잡채, 닭가슴살 샐러드, 마요네즈 샐러드, 부추 콩나물 무침, 생굴, 훈제오리, 메밀전병.

반찬이 하나 같이 맛있더군요.



잡채도 너무 느끼하거나 퍽퍽하지 않고 균형 잡힌 맛이라 저희 딸이 엄청 좋아했고,

닭가슴살 샐러드도 알싸한 겨자향이 좋았습니다.



마요네즈 샐러드는 제가 안 좋아하니까 패스...ㄷㄷ

부추 콩나물 무침도 너무 맵지 않고 적당하고,



굴이야 뭐... 정식이 2인분이라서 2개만 나왔네요... ㅎㅎㅎ

훈제 오리도 두 사람이 두 점씩 먹으라고 4점이 나왔구요,



메밀전병이야... 원래 하나를 4조각으로 잘라주시는 것 같았습니다.


메밀전병...

겉 모습만 보고 고소할 것 같아서 딸을 줄까 싶어,

살짝 잘라 먹어봤는데, 꽤 매콤하더군요.

어른에게는 상관 없겠지만,

이제 4살이 된 딸에게는 높은 난이도의 음식이라 그냥 제가 먹었습니다.

ㄷㄷㄷㄷ


갈치조림은...

먹느라 정신 없어서 제대로 사진을 못찍었습니다.

그런데 여튼 어쨌든 맛있습니다.

제주도에서 먹었던 것과 뭐.. 큰 차이는 못느끼겠더군요.


아, 갈치의 두께 차이는 느꼈습니다.

세네갈 산이 훨씬 우람하니까...



은빛돌솥밥정식의 피날레는 돌솥밥이 장식했습니다.

뜨거운 돌솥에 쌀과 여러가지 곡류를 넣어서 함께 지은 밥이네요.

방금 전까지 불 위에 있던 친구라 엄청 뜨겁습니다.


김이 모락모락.

식을 줄을 모르죠.

돌솥이라는 놈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으니.



돌솥에 있는 밥을 모두 퍼 내고,

따로 준비해준 따뜻한 둥글레차를 채웁니다.

돌솥에서 우러나서 갈색빛이 아니라,

둥글레차를 넣었기 때문에 갈색빛...


구수하고 뜨끈합니다.

이 숭늉이야 말로 우리가 돌솥밥을 먹게 만드는 이유죠.


저는 엄청 좋아합니다.

돌솥밥 숭늉... ㅎㅎㅎ


아내 덕에 새로운 맛집을 알아냈습니다.

정말 맛있었고, 행복하게 식사했습니다.


아내가 다음에는 오리 백숙을 먹어보자는데, 오리도 맛있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이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