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갓파스시 남포점 : 처음 경험해본 갓파스시. 뭔가 복잡해!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1. 13.
728x90

지난 1월 1일.

신년 부산여행 이틀째.

저희 가족은 부산에 있는 지인을 만났습니다.

우리 부부의 대학 선배면서 결혼식 주례를 봐주신 목사님이 부산에 계시거든요.


아침에 느즈막히 일어나서 12시가 다 되어 체크아웃을 하고,

숙소 근처의 파리 바게트에서 간단하게 요기를 했습니다.

곧 선배 가족과의 약속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점심 식사를 어디서 할까 하다가, 선배님의 자제분들께서 갓파스시를 좋아한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아내도, 저도 갓파스시는 첫 방문이라서 뭐가 뭔지 몰랐어요.



갓파스시 남포점에 도착했는데,

사람들이 엄청 많이 있더군요.

점심 먹기에는 애매한 시간(오후 2시)였는데도요.


일단 안에 들어가서 대기했습니다.

그래도 그리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습니다.

약 10분 정도??



기다리면서 뭐 할것도 없고 하니 셔터질이나...ㄷㄷ

부산에 갓파스시 새 점포가 문을 여는 모양입니다.

점장과 부점장 후보를 모집하네요.

그냥 모집도 아니고 대모집!

ㄷㄷㄷ



그 양 옆에는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가격인상과 이벤트 관련이네요.

관심이 없어서 제대로 읽어보지는 않았습니다.



저희는 뷔페로 이용했는데,

회전하는 그릇은 다 먹어도 되지만, 주문할 수 있는 사각 그릇은 인당 몇 개씩 제한이 있더군요.

선배님이 설명을 해주셨는데,

뭐가 뭔지 모르겠어서 일단 돌아다니는 초밥만 열심히 주워 먹었습니다.


사진은 어째 다 연어초밥만....ㄷㄷㄷ

어쩜 이렇게 타이밍을 이상하게 맞췄을까요.



요 위에 있는 초밥.

붉은 저 초밥!

아내가 먹더니 맛있다고 했던 초밥.


이제야 정체를 알았습니다.

참깨 가다랑어.

먹을 때 알았다면 좋았을 걸...


여튼 엄청 많이 먹었습니다.

맛도 나쁘지 않았고.

어차피 초밥 뷔페가 다 거기서 거기죠.


특이한 건 내가 먹고 싶은 애들을 따로 주문하면 기차로 가져다주는 거...

엄청 좋더군요. 편하고.

저희 따님께서 완전 신나했어요.

기차가 먹을 거 가지고 온다고...

ㅎㅎㅎ


다음에 기회가 되면 집에서 제일 가까운 갓파스시에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구로디지털에 있던가....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