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맛집 산본 맛집 산너머 남촌에서 훈제오리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1. 10.
728x90

가족들과 함께 외식을 했습니다.

아내는 오리와 궁합이 잘 안 맞는데,

갑자기 오리에 도전하고 싶다고 해서 오랜만에 산본 맛집 산너머 남촌을 방문했습니다.

 

처가가 군포라서 아내와 연애할 때에는 종종 찾았던 식당인데,

결혼 후에는 장인어른 생신에 한 번 가봤을 뿐, 거리 때문에 자주 찾지 않았네요.

오랜만에 처가 식구들과 함께 방문했습니다.

 

하필 방문한 날 진눈깨비가 내려서 외관 사진은 없습니다.

저녁에 갔는데, 눈발이 날리고 어둡고...

정신 없었어요.

ㅎㅎㅎ

 

 

산너머 남촌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입니다.

가마솥백반, 가마솥무.콩나물밥.

연애할 때 가장 많이 먹었던 음식인데,

아내가 좋아하는 나물이 많이 나옵니다.

 

불고기 정식.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죠.

이유야 물론 고기 때문... ㅎㅎㅎ

 

보쌈정식, 쭈꾸미 정식, 보쌈, 메밀부추전...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다음에 방문하면 한 번쯤은 먹어봐야겠어요.

 

산너머 남촌 특별메뉴 호박오리.

가격이 살짝 있는데다, 먹고 싶으면 미리 연락해서 예약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저는 전화를 해서 예약을 했지요.

 

청국장과 달걀찜은 기본으로 나오는데, 추가할 경우 1,000원을 받습니다.

뭐, 추가에 천 원이면 그리 비싼 건 아니니까.

ㅎㅎㅎㅎ

 

 

식사를 다 한 후에는 커피를 마실 수 있도록 커피머신도 있습니다.

그리고 음식을 재사용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네요.

 

당연한 말이지만, 음식을 재사용하면 안 되지요.

가끔씩 음식 재사용하고 그래서 뉴스에 나오는 식당들을 보면...

음식 가지고 장난치면 안 됩니다. ㅠㅠ

 

 

미리 주문을 했던 터라 자리에는 이미 모든 셋팅이 완료되어 있었습니다.

저희가 들어가서 앉으니 제일 먼저 호박죽을 내어주시더군요.

달달하니 맛있었습니다만,

저희 따님께서는 드시지 않으셨어요.

 

맛있는 거라고 아무리 애원을 해도 드시지 않아서,

제가 다 먹었습니다.

ㅎㅎㅎㅎ

 

음식을 본격적으로 먹기 전에 가볍게 먹는 음식이니까,

더 달라고 하고 싶었지만 참았습니다.

호박죽만 먹으러 온 건 아니니...

 

 

개인별로 주는 양배추 샐러드입니다.

알싸한 겨자양념이라 코가 찡합니다.

고기를 먹을 때 없으면 아쉬운 친구죠.

저는 평소에 채소를 잘 먹지 않지만, 고기 먹을 때는 양파와 양배추를 엄청 좋아라 하며 먹습니다.

ㅎㅎㅎㅎ

 

 

오리를 먹을 때 함께 먹으면 느끼함을 중화시켜서 참 좋습니다.

아내는 이 양념을 좋아하지 않아서,

제가 아내 것까지 다 먹었습니다.

ㄷㄷㄷㄷ

 

 

 

자, 이게 바로 호박오리입니다!

사진을 잘못 찍은 것 같다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오리가 아닌 반찬들을 보여주고 싶었던 겁니다.

ㄷㄷㄷㄷ

 

일단 사진 안에서 보이는 반찬들은

파래김 무침, 양상추 샐러드, 배추김치, 깻잎입니다.

반찬이 하나 같이 깔끔하니 맛있습니다.

 

아내가 매우 좋아하는 음식들이고,

저도 파래김 무침은 엄청 잘 먹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맛이더군요.

ㅎㅎㅎㅎ

 

 

저 사진에 제대로 나오지 않은 친구들은 따로 또 찍었습니다.

시금치 나물, 깻잎, 고추무침, 가지 나물.

제가 나물류를 좋아하지 않으니 손을 대지 않고, 그래서 쉽게 상하는 나물의 특성 상...

집에서는 나물 반찬을 먹지 않게 되더군요.

 

 

그래서 아내는 이런 기회가 올 때마다 나물을 맛있게 먹습니다.

그 모습을 보면서 또 반성의 시간을... ㅠㅠ

아내님께서 비싼 음식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나물을 먹고 싶어할 뿐인데..

저는 나쁜 남편이었어요.. ㅠㅠ

 

 

달걀찜과 청국장입니다.

사진에서 느낄 수 있겠지만,

달걀찜은 수분이 많아서 부드럽습니다.

그리고 고소하죠.

 

저희 딸이 매우 좋아하는 반찬입니다만,

이 날은 오리고기를 맛있게 드시느라 등한시하더군요...ㄷㄷ

 

청국장도 맛있습니다.

너무 공격적이지 않고, 냄새도 심하지 않은 청국장이었어요.

뜨끈하니 속을 풀어주는 역할입니다.

 

저는 밥을 비벼 먹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청국장을 먹어서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ㅎㅎㅎㅎ

행복했어요.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호박오리.

이번에는 제대로 찍은 사진입니다.

(앞에 사진도 틀린 거 아니라매!)

 

단호박의 속을 퍼 내고,

그 안에 훈제 오리를 넣어 찐 음식입니다.

오리 고기는 기름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찐 음식이라고 해도 기름기는 적당히 남아 있습니다.

단호박은 오리 기름을 머금어 달달하면서도 훈제 오리의 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엄청 신기한 맛이지요.

그리고 이 날은 저희 따님께서 오리고기를 엄청나게 드셨습니다.

맛이 좋았는지 양손에 쥐고 엄청 맛있게 먹더군요.

 

따님께서 잘 드시니 아빠는 그저 흡족한 미소만...

ㅎㅎㅎㅎㅎ

 

정작 오리를 드시고 싶어했던 아내님께서는 두어 점 드시고 마셨는데,

결국 그날 밤...

오리와 궁합이 좋지 않다는 것만 확인했습니다.

주룩주룩...ㄷㄷ

 

군포 산너머 남촌은 갈 때마다 만족하고 돌아오는 것 같네요.

다음에도 또 맛있는 음식 먹으러 가야겠어요.

 

그때는 좀 싸게...

불고기 정식이나 그런 놈들로 먹어야지...

ㄷㄷㄷㄷㄷ

 

 

 

728x90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