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모다고다그릴 서여의도점 : 얼큰한 우거지탕과 든든한 보쌈!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12. 26.

언제나 점심 메뉴 고르기는 어렵죠.

이리저리 블로그를 뒤져보다 모다고다그릴을 알게 되었습니다.

평이 참 좋더군요.


고기를 구워먹는 식당인데,

점심 메뉴 구성이 알차다고 해서 동료와 함께 찾았습니다.



입구에 꽤 고풍스러운 느낌으로 간판이 있습니다.

모다고다그릴입니다.


소고기 식당이라는군요.

아쉽게도 우리는 돼지고기를 먹었지만...ㄷㄷ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메뉴판을 봤는데,

점심 메뉴 치고는 살짝 가격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일주일에 한두 번 사 먹는 점심이니까,

대출혈을 감수하고 먹기로 했습니다.


단품을 먹는 것보다는 세트를 먹는 게 훨씬 이득인 것 같아,

저는 보쌈세트 B를 주문했고, 함께 간 동료는 보쌈세트 A를 주문했습니다.


곰국시라고 되어 있는데,

원하면 국수를 밥으로 바꿔 주시더군요.

그래서 동료는 그냥 곰탕에 밥을 말아 먹었습니다.



기본 세팅되어 있는 반찬과, 나중에 추가된 흑임자 샐러드입니다.

간단한 반찬들만 세팅이 되어 있는데,

나쁘지 않았습니다.


괜히 많은 반찬이 있어봤자,

손이 잘 안 가기도 하고...



흑임자 샐러드는 뭐...

누구나 다 아는 그 맛입니다.

고소한...ㅎㅎㅎ


반찬이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맛이 깔끔해서 좋았습니다.

부족하면 더 달라고 하면 되니까...



세트 메뉴의 고기들입니다.

(만두도 있는데??)

고기 만두 2개, 돼지보쌈 7점, 보쌈 김치입니다.


제 보쌈김치는 그냥 무 뿐이었는데,

동료가 받은 보쌈김치에는 굴이 있었다고 합니다.


사람 차별인가...ㄷㄷ

만두야 뭐, 크게 예상을 벗어나는 맛이 아니었습니다.

공장에서 나오는 보급형 교자 만두의 맛.


다만 안에 오돌뼈가 있어서,

교정인인 저는 테러를 당한 기분이었습니다.

ㅠㅠ


엄청 아프더군요.

예상을 했다면 충분히 피할 수 있었는데,

만두소에 오돌뼈가 있다보니... ㅠㅠ



보쌈은 양이 적은 것 같지만,

그래도 밥과 탕이 따로 나오기 때문에 혼자 먹기에는 적당한 양이었습니다.

물론 고기를 많이 사랑하고 한 끼에 먹는 양이 많은 분들에게는 그저 맛이나 보는 정도겠습니다마는...


저는 적당히 잘 먹었다고 생각합니다.

암요, 이 정도면 충분하지는 않아도 적당한 정도는 되는 거지요.


보쌈김치가 칼칼하니 괜찮았습니다.

양도 보쌈과 먹기에 딱 적당하게 나오기도 했고...



보쌈에 김치를 싸서 한 입에 넣어 먹었습니다.

고기가 부드럽고,

돼지 잡내도 나지 않아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말 그대로 부드럽게 넘어가는 맛.

퍽퍽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돼지 누린내도 나지 않았기 때문에 맛있게 먹을 수 있었네요.



제가 참 좋아하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고기만 두어 점 더 있었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았을 건데...


이미 다 지나간 일...ㄷㄷ

그래도 혹시 식당 관계자께서 이 포스팅을 읽으신다면,

차후에는 보쌈을 두어 점만 더 주셨으면 좋겠어요...ㄷㄷ



메인 디시입니다.

밥과 우거지 곰탕입니다.

그냥 우거지탕 같은데,

메뉴판에 우거지 곰탕이라고 써 있으니,

그에 따라 우거지 곰탕이라고 하겠습니다. ㅎㅎ


밥은 약간 넓은 공기에 나와서 양이 많아 보이는구요.

우거지 곰탕도 적당한 양입니다.


사진에서 보듯이 우거지가 잔뜩 들어 있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시원한 우거지의 맛을 볼 수 있겠군요.



우거지 곰탕 안에도 소고기가 들어 있습니다.

암요, 우거지탕에는 고기가 있어야 합죠.


그래야만 국물도 진하고, 맛있는 법....ㄷㄷ

(이상 고기성애자의 고기 예찬론이었습니다.)


국물이 시원해서 좋았습니다.

우거지가 많아서 시원한 듯하고,

적당히 매콤하고 간도 적당했습니다.


다음에 방문해도 다시 이 세트를 먹을 것 같아요.

그만큼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다만 고기만 두어 점 더...ㄷㄷ)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