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맛집 오혜연 꼬꼬바베큐 : 포장해서 집에서 야식을 즐기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12. 8.

아내와 연애할 때 자주 찾던 닭집이 있습니다.

닭집이라고 하니까 어감이 묘하군요.

치킨 바베큐 전문점입니다.


안양 일번가 안에 있는 오혜연 꼬꼬바베큐입니다.

이 음식점은 안양 일번가에 있는 게 본점입니다.


연애할 때, 아내가 이곳의 닭이 그렇게 맛있다고 해서 처음 가본 이후에,

아내와 둘이서, 혹은 친구들과 함께 자주 찾았습니다.


결혼 후, 아이가 생겨서 한동안 못 가봤는데,

야식이 땡겨서 포장했네요.

ㅎㅎㅎㅎ


아내와 함께 즐거운 야식 타임을 가졌습니다.



포장지를 뜯어서 먹을 준비를 했습니다.

큰 녀석이 매달콤 바베큐입니다.

오혜련 꼬꼬바베큐에서 여러 가지 맛을 다 먹어봤는데,

저희 부부에게 잘 맞는 건 매달콤 바베큐더군요.


살짝 매콤하면서 달콤한 맛인데, 아주 중독성이...ㅎㅎ

왼쪽에 있는 작은 녀석은 추가한 라면사리입니다.

오혜련 꼬꼬바베큐는 라면 사리를 추가해야만 진가를 알 수 있죠.


대학 다닐 때 열심히 먹어치웠던 [불로만 바베큐]도 마찬가지였는데,

매콤한 양념에 라면 사리를 비벼 먹으면 그것만큼 맛있는 게 또 없습니다.


오혜연 꼬꼬바베큐는 특이하게 마카로니를 삶아서 함께 내주는데,

이게 완전 제 취향입니다.

저는 마카로니를 엄청 좋아하거든요!

ㅎㅎㅎㅎ



매달콤 바베큐를 가까이서 한 번 더 찍었습니다.

통에 그득 담긴 바베큐와 그 위에 흩뿌려진 마카로니의 조합이라니!!!

사진으로는 알 수 없겠지만, 밀떡도 들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밀떡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기본 사양이니 어쩔 수 없죠.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맛있다는 건 함정.

ㅎㅎㅎㅎ



닭을 먹기 전에 먼저 라면 사리에 양념을 좀 더 넣어 슥슥 비벼줍니다.

주문하고 가져오는데 시간이 좀 걸리다 보니 면이 다 불었네요.. ㅠㅠ


아까운 나의 면.

그래도 괜찮습니다.

충분히 맛있고,

바베큐 소스를 부어서 비벼주면 언제 내가 불어터졌냐는 듯이 소생하니까요.

(물론 물러터진 식감이 쫄깃하게 돌아오지는 않습니다. ㅠㅠ)


첫맛은 살짝 매콤한데, 후루룩 후루룩 잘만 넘어갑니다.

이래서 라면 사리 먹는 거죠!

ㅎㅎㅎㅎ



양념에 적신 매달콤 바베큐입니다.

일부러 살덩이를 집어들었습니다.


이제 제법 왼손으로도 젓가락질이 자연스러워졌습니다.

블로그를 하기 위해 오른손으로는 사진을 찍고 왼손으로는 젓가락질을 하다보니...ㄷㄷ


역시 사람은 뭐든지 적응하기 마련이에요...ㅎㅎㅎ


퍽퍽 살이라서 입 안이 텁텁하지만,

그래도 괜찮습니다.

제가 원한 거니까요.


퍽퍽한 살이라고 해도, 양념이 충분히 많기 때문에,

살을 적당한 크기로 발라내서 양념에 푹 찍었다 꺼내 먹으면!!!


그야 말로 일품입니다.

양념이 매콤하면서 달콤하고, 매콤한 맛도 오랫동안 남지 않기 때문에 개운하게 먹을 수 있어요.

이래서 저희 부부가 좋아합니다.

ㅎㅎㅎㅎ


오랜만에 오혜연 꼬꼬바베큐를 먹었는데,

다음에는 상황이 허락되어서 아내와 함께 매장에서 먹었으면 좋겠네요.

오늘의 야식 이야기는 이만 줄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