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회통령 스시 : 킹크랩으로 회식 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11. 13.

오랜만에 파트 회식을 했습니다.

팀장님과 저희 파트해서 총 다섯 명.

조촐한 회식이었는데,

먹은 음식은 조촐하지 않았어요.


무려 킹.크.랩.

우워어어어.

어마무지한 놈을 먹었습니다.


며칠 전부터 동료가 랍스타 랍스타 노래를 불렀는데,

팀장님께서 랍스타 말고 킹크랩을 사주셨네요.

개인적으로 랍스타보다 킹크랩이 먹을 것도 더 많고, 맛도 좋은 것 같습니다.


회사 근처에 새로 생긴 수산물 식당(!)이 있는데,

그곳에서 킹크랩을 판다고 하더군요.

업무가 끝나고 바로 달렸습니다.



한두 달 전에 "크래프트웍스" 포스팅을 했는데,

바로 그 자리에 생겼습니다.

크래프트웍스가 오래 못 갈 거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빨리 사라질 줄은...ㄷㄷ


여튼 덕분에 킹크랩을 먹게 되었으니 좋아해야 하는 건가요...ㄷㄷ



메뉴판입니다.

하얀 바탕에 아무것도 없이 가게 명칭인 [회통령]만 덩그러니 있네요.

차라리 정신 없이 화려한 것보다 이게 나은 듯...



명품초밥 전문점이라고 하던데 회에 먼저 눈이 가네요.

초밥집은 회도 같이 파니까... ㄷㄷ

가격이 ㅎㄷㄷ 하네요.



평소에 회를 안 먹으니 대충 어느 정도 예산을 잡아야 하는지 모르는 탓도 있는데,

얼마 전에 평촌 수산시장에서 토실토실한 광어 한 마리를 2만원에 업어와서 그럴 지도....ㄷㄷ

도매 가격과 소매 가격이 같을 수는 없겠죠.



초밥 가격도 봤습니다.

10조각에 1만원 정도의 가격이네요.

참치만 살짝 비쌉니다.


점심에 오면 덮밥을 먹을 수 있겠네요.

회 덮밥과 사케동이 8천원.

나쁘지 않은 가격입니다.



으읔....

어째서 갑각류는 이렇게 비싼 건지.

킬로당 14만원입니다.

어마어마 하네요.


1인분이 500~700g이라고 하니,

다섯 명이 먹으려면 3kg 정도인가...ㄷㄷ

그러면 42만원...ㄷㄷ 비싸!!!


뭐, 그래도 회식이니까.

어떻게든 되는 거겠죠.

코스는 주문하지 않고 킹크랩을 주문했습니다.


사진은 못 찍었는데,

우리의 밥 상에 올라올 친구가 저희 앞에 모습을 드러냈어요.

잠시 후에 찜기에 들어갈 거라면서...ㄷㄷ


꽤 큰 녀석이더군요.

살도 튼실하게 올랐을 것 같고.



주문하고 잠시 후에 매생이 죽이 나왔습니다.

본격적으로 음식을 먹기 전에 시동을 거는 거죠.

뜨끈하고 고소하니 맛있습니다.


매생이를 먹어본 적이 없었는데,

처음으로 먹어봤네요.

해조류는 특유의 향이 나는데, 워낙 미역과 다시마를 좋아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샐러드도 함께 나왔습니다.

연어가 들어 있었다면 더 좋았을 텐데,

그냥 채소만 들어 있는 샐러드더군요.

그래도 맛은 있었습니다.


드레싱이 고소한 흑임자였던 것 같아요.

정확하게 알 수는 없습니다만...ㄷㄷ



가벼운 쌈 채소도 나왔습니다.

오이, 당근, 고추, 그리고 상추.

특이할 것 없는 조합이죠.



킹크랩만 가지고는 부족할 것 같아서 주문한 모듬 회입니다.

여러 가지 종류의 회가 4조각씩 나왔습니다.

5명이었는데, 이왕이면 사람 수 대로 맞춰서 줬으면 좋았을 걸...ㄷㄷ


어쨌든 맛있게 잘 먹었으니 된 거죠.

가운데는 참치라고 합니다.

회를 잘 먹지 않으니 먹긴 먹어도 누가 뭔지 알 수가 없네요...

ㅎㅎㅎㅎ



이렇게 한 점씩 집어서 초장에 찍어 먹었습니다.

오동통하니 식감이 좋았습니다만,

남들이 말하는 단 맛 같은 건 잘 모르겠고,

그냥 씹어서 초장 맛으로 먹었습니다.


회도 먹을 줄 모르는 촌놈이라서... ㅠㅠ

그나마 아내와 살면서 회도 먹고 초밥도 먹고는 있지만,

아직까지 그 맛을 잘 모르겠어요.

언제가는 알 수 있겠죠, 뭐.



서비스로 조개류 회와 새우튀김이 나왔습니다.

전복을 보고 좋다고 한 점 집어 씹었는데...

삶은 것이라 생각하고 먹었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입 안 가득 바다의 내음이 퍼지는 걸 느끼고서야 회임을 알아챘습니다.

개불이나 해삼은 뭐... 회로 먹는 걸 봤으니 상관 없었는데,

조개도 회로 먹는다는 건 처음 알았습니다.


비린 걸 잘 못 먹는 터라 이 후에는 안 먹었...

비싼 건데 못 먹는 나란 시골 놈... ㅠㅠ



새우튀김은 고소하니 맛있었습니다.

방금 튀겨서 바삭하니 좋더라구요.

하긴 이게 맛없기도 쉽지 않죠...ㄷㄷ



드디어 오늘의 주인공, 킹크랩이 등장했습니다.

커다란 몸통은 한쪽 끝에 올라가 있고,

가운데 노란 건 치즈 같은 게 아니라 게 내장이라고 하더군요.


이게 정말 맛있는 거라는데,

저는 내장이라는 말만 듣고...

근데 먹어보니 고소하고 좋더군요.


살을 발라서 찍어 먹으니 좋던데,

그래도 저는 그냥 먹는 게 더 좋았...ㄷㄷ



몸통입니다.

반으로 쪼개놨기 때문에 이상하게 보이긴 하지만 뭐...

몸통은 아가미도 있고, 먹기에 난이도가 높은 편이죠.

(그래서 저는 안 먹었...ㄷㄷ)



다리는 따로 잘라서 내어옵니다.

킹크랩은 껍질에 뾰족한 가시가 많이 나 있어서

먹기가 힘들더군요... ㅠㅠ


그래도 먹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맛이야 뭐....

그냥 맛이 좋습니다.

더 무슨 말이 필요합니까.



그냥 맛있는 거죠.

맛있으니까 먹고, 먹었는데 맛있으니 또 먹고.



관절을 쪼갤 때, 능력껏 잘 쪼개면 이렇게 게 살이 주욱 뽑힙니다.

게 살을 뽑는 게 어렵지, 먹는 건 순식간... ㅎㅎㅎ

정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쫄깃하고 고소하고, 단 맛까지 나더군요.

정말 맛있어서 정신 없이 먹어댔어요.

행복이란 것이 따로 있는 게 아녔습니다.



게딱지는 부탁해서 볶음밥을 만들어 왔는데,

솔직히 맛이 없었어요.

양념이 제대로 섞이지도 않았고,

싱거워서 원...


게다가 내장도 가져갔는데, 잘 섞이지 않았는지, 밑에 깔린 부분만 게 향이 나더군요.

아쉬웠던 부분입니다.



한창 정신 없이 게를 발라 먹고 있는데,

서비스라면서 초밥 한 접시를 내어주셨습니다.



당연히 땡큐베리감사를 외치면서 다 먹었지요.

앞서 회도 먹고, 킹크랩도 먹고, 초밥까지 먹으니 와...

정말 엄청 배부르더군요.


정신 없이 먹었는데,

먹기를 마치자마자 포만감이...ㄷㄷ



마지막으로 서더리탕이 나왔습니다.

킹크랩을 주문하면 기본으로 딸려나온다더군요.


얼큰하니 속이 풀리는 느낌인데,

술을 마시는 분들에게는 참 좋은 조합이지만,

저에게는... ㅎㅎㅎ

그저 매운 국물일 뿐.


식어버려서 데워달라고 하니 따뜻하게 데워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회사 근처에 괜찮은 식당이 개업한 것 같습니다.

덕분에 회식도 근사하게 했고.

평일 점심을 먹기에는 부담되는 곳이지만,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한 번 가보고 싶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