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산본 맛집 경성함바그 : 오리지널 함박 스테이크와 크림치즈 고로케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11. 1.
728x90
반응형

딸과 함께 병원을 다녀온 뒤에 점심을 먹었는데,

매번 들르던 신선설농탕 산본점이 아니라, 그 옆의 경성함바그 산본역점으로 들어갔습니다.

딸을 위해서라기 보다는...

제가 워낙 먹어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자리를 잡고 매장을 둘러봤습니다.

주방이 보이는 구조라서 음식을 어떻게 만드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개방형 주방이라서 위생에 좀 더 신경을 쓰지 않을까요?

 

 

입구에 '소스는 거들 뿐'이라는 문구가...ㄷㄷ

영혼의 명작, 슬램덩크에서 나온 명언인 '왼손은 거들 뿐'의 패러디군요.

쓸데없이 비장해...ㄷㄷ

 

좋은 고기는 소스맛이 강하지 않아도 훌륭하다...라.

맞는 말이죠.

정말 맛있는 고기는 고기 만으로 충분히 맛있으니까요.

인정.

 

부디 저 카피가 경성함바그에 해당하는 이야기이길.

간절히 바라봅니다.

 

 

저희 말고도 다른 손님들도 자리를 채우고 있었구요,

식사를 하는 도중에도 여러 팀이 들어와 자리를 채웠습니다.

음식이 괜찮은 가게인 것 같았습니다.

 

 

인테리어는 그리 튀지 않고 깔끔한 느낌이었어요.

모난 부분 없이 무난했던 것 같습니다.

 

 

메뉴판을 가져다 줬습니다.

경성.

서울을 부르는 한자어죠.

소 가운데 경성이라는 한자가 박혀있네요.

 

메뉴판이 꽤 두껍습니다.

무게도 무게고.

여러 가지 내용이 있는데,

경성 함바그의 뚝배기의 특징이 있네요.

트랜스포머 푸드라고...ㄷㄷ

 

 

제가 주문한 가장 기본적인 함바그.

경성함바그입니다.

홈페이지에는 오리지널이라고 표시되어 있더군요.

 

샐러드와 밥은 리필이 가능하다네요.

딸과 함께 먹어서 부족할 것 같았지만, 양이 적당해서 리필은 하지 않았습니다.

예전, 여의도 함박 포스팅 때도 느꼈지만, 함박 스테이크는 기본적으로 비싼 음식이네요.

 

그래도 딸과 함께 먹는 거니까...

2인분이 8,900원이라는 생각으로...ㄷㄷ

그러면 1인분에 4,450원이니까 아 저렴하다...

라고 생각하려 했으나...

 

사이드 메뉴를 시키는 바람에 망했어요...ㄷㄷ

 

 

다음 장에는 계속해서 함박 스테이크 종류가 나옵니다.

가격이 1만원 대를 유지하네요.

아아...

아무리 봐도 오리지널이 가장 나은 것 같군요.

 

주저없이 오리지널 경성 함바그와 함께 크림치즈 고로케를 주문했습니다.

혹시 딸이 함박 스테이크를 먹지 않는 불상사가 생길 때를 대비해서요.

(그리고 그것이 일어났습니다!)

 

 

주문한 경성 함바그가 나왔습니다.

한상 가득 차려지는 매우 푸짐한 비주얼에 흡족합니다.

여러 가지가 참 보기 좋게 담겨 나오는군요.

 

 

함박 스테이크가 뚝배기에 나오는 건 상당히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딱 보기에도 정말 맛있어 보여서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가까이에서 한 컷!

함박 스테이크 위에 달걀 후라이가 올라가 있고, 그 위에 튀김 가루가 올라가 있습니다.

이게 참....

몸에 좋을 리는 절대 네버 없는데,

있는 그대로 식욕을 자극하는 아이템이죠.

 

뚝배기 안에는 함박 스테이크와 달걀 후라이 외에도,

양파링, 단호박, 브로콜리, 새송이버섯, 숙주, 브로콜리 등이 함께 있습니다.

고기만 먹는 게 아니라, 채소도 먹기 때문에 균형 잡힌 영양소 흡수가 가능한 겁니다!!!

우오오오오!!!

 

 

따님을 위해 주문한 크림치즈 고로케.

이름이 상당히 긴데,

짧게 말하자면 동그랗게 튀긴 치즈 스틱입니다.

 

딱 그 맛이고, 그 식감이에요.

즉, 맛있습니다.

이 말이죠.

 

그냥 맛있습니다.

이게 맛이 없다는 건 세상에 말이 안 되는 거에요.

이건 그냥 맛있는 진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딸도 잘 먹고 저도 잘 먹었어요.

고작 3조각이라는 게 화가 날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다음 방문에는 2개 시킬지도...ㄷㄷ

 

 

함박 스테이크와 함께 나온 반찬들을 소개합니다.

샐러드와 깍두기, 그리고 귤입니다.

귤절임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귤이에요.

 

저는 함박 스테이크를 다 먹은 후에 후식 삼아 먹었습니다.

그냥 귤은 좋아하는 저희 딸이 이 친구들은 안 먹네요.

귤 껍데기를 벗겨 놔서 귤의 식감이 아니라 그런가...

 

여튼 저는 맛있게 잘 먹었다는 거!

그냥 행복했습니다.

다 제 입맛에 잘 맞았어요!

 

 

두툼한 함박 스테이크를 잘 썰어 한 컷!

두툼한 소고기 패티가 잘 익었습니다.

속에는 육즙히 좌르륵 흐르죠.

 

이것이야 말로 맛의 고향!

사랑의 고기!

함박 스테이크는 사랑입니다, 여러분.

 

저는 그냥 막 사랑해요.

함박 스테이크는 그런 존재니까요!

고기성애자에게는 그저 사랑스러운 음식입니다.

 

완전 부드러워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소스가 살짝 간이 센 건 안 자랑.

소스 없이 먹어도 충분히 맛있게 먹겠더라구요.

 

소스는 하이라이스 느낌인데,

호불호가 갈릴 정도는 아니지만, 여튼 그렇습니다.

 

 

위에서 이미 다 말을 해버려서...

크림치즈 고로케입니다.

 

반을 잘랐는데, 마치 생선 까스 같은 비주얼이지만,

그냥 막 맛있어서 어쩔 줄 모르는 그런 음식입니다.

 

입에 한 조각 넣는 순간,

맛으로 처 맞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엄청 살이 찔 걸 알지만, 그래도 먹게되는 악마의 음식.

 

유혹의 음식입니다.

그래도 당장 맛있으니 나중에 살이 찌는 건 알게 뭐람...

(그래서 나는 돼지가 되었다고 한다...ㄷㄷ)

 

함박 스테이크는 자주 먹지 못하는 음식인데,

이번에 아주 맛있게 먹어서 행복했습니다.

다음에 또 찾아가도 오리지널을 먹을 것 같아요.

 

함께 가는 다른 사람에게 딴 음식 먹으라고 시키고...ㄷㄷ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