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영등포 마약냉면 2호점 : 뜨끈하고 시원한 칼국수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10. 18.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영등포 마약냉면 2호점에 고기국밥을 팔던 것을 기억하고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아뿔싸!!!

고기국밥은 이제 더 이상 만나볼 수 없게 되었다고 합니다.

대신 칼국수를 시작하셨다고...



숯 불고기에 싸 먹는 칼국수가 무려 6,000원이라고 합니다.

주력인 냉면보다 싸네요!

그렇다면 당연히 먹어줘야죠.


더 이상 고민할 것이 뭐 있습니까.

가격도 착하고 고기도 주는데!!

(고기는 언제나 옳아!!)


고기국밥이 사라진 아쉬움을 뒤로하고 칼국수를 주문했습니다.

12시 30분 정도라 손님들이 많이 빠진 상태라서 금방 주문한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참 단출한 구성입니다.

칼국수 한 그릇과 다진 양념, 배추김치, 간장, 숯 불고기입니다.

칼국수는 냉면 그릇과 크기가 비슷하네요.



양이 참 많습니다.

좋네요.

매우 바람직합니다.

ㅎㅎㅎㅎ



앞서 말했지만, 고기는 언제나 옳은 법이죠.

영등포 마약냉면의 숯 불고기도 그렇습니다.

얇은 돼지고기에 불내음이 살짝 맴도는데,

그게 그렇게 좋더군요.


게다가 칼국수와 궁합도 좋아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뭐... 평소에 저는 고기 성애자니까 웬만해서는 맛있게 먹는 편이긴 하죠.

어쨌든 맛있었다는 거.

ㅎㅎㅎㅎ



칼국수는 맑은 국물인데 북어도 들어있고 시원하고 개운한 맛이 일품입니다.

냉면도 괜찮은데, 칼국수도 참 맛있게 잘하네요.

양은 적당하니 괜찮습니다.


에클라트 지하에 바지락 칼국수가 워낙 많이 주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적다... 싶긴 한데,

그렇다고 다른 식당에 비해 적게 주는 건 아니에요.

정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요즘 혼자서 돌아다니며 밥을 먹는데,

점심 혼밥도 괜찮네요.

왠지 홀로 잘 살아남았다...라는 느낌이...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