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맛집 함경진순대 : 시원하고 칼칼하게 점심 한 그릇!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10.16

날씨가 쌀쌀해지면 으레 따뜻한 국물 생각이 납니다.

저는 어쩔 수 없는 한국사람인가 봐요.

이렇게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뜨끈한 국물이 간절해지거든요.


오랜만에 점심을 먹으러 함경진순대를 찾았습니다.

다른 동료들이 딱히 밥 먹을 생각이 없다고 해서 혼자서 어슬렁어슬렁 걸어서 밥을 먹으러 갔습니다.

12시 30분쯤 식당을 찾았더니 기다리지 않고 바로 앉을 수 있었습니다.



함경진순대입니다.

주말에도 정상 영업을 한다는군요.

힘드실 건데...ㄷㄷ



메뉴판입니다.

아주 간단하게 판매하고 있어요.

점심에는 대부분 순댓국, 함경순댓국, 내장탕 등만 먹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테이블 회전이 상당히 빠른 편이에요.

저는 순댓국을 주문했습니다.


그냥 순댓국과 함경순댓국의 차이점은,

순대와 고기 몇 점이 따로 접시에 담겨 나오느냐, 그렇지 않느냐입니다.


아무래도 따로 접시에 먹을 것을 내어오는 함경순댓국의 양이 좀 더 많은 편입니다.

저는 그렇게 느꼈어요.



기본찬입니다.

몸에 좋은 부추, 시원한 깍두기.

그리고 새우젓과 고추입니다.


어차피 저는 다른 반찬은 먹지 않고,

부추와 깍두기만 먹으니까요.

부추는 국밥이 나오면 다 털어서 뚝배기에 넣고,

깍두기는 밥을 먹으면서 흡입합니다.



그래서 깍두기는 몇 번이고 더 달라고 하는 편이죠.

식당 입장에서는 아주 귀찮은 손님인 셈입니다.

ㅎㅎㅎㅎㅎ


국물 음식에는 깍두기가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으니 어쩔 수 없어요.

저는 깍두기 성애자...ㄷㄷ

깍두기의 맛에 의해 맛집인지 아닌지 판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웬만해서는 깍두기가 맛없기 쉽지 않거든요.



순댓국을 주문해서 금방 나왔습니다.

뜨거운 국물이 뚝배기 안에서 부글부글 끓어오르고 있습니다.

아, 사진을 보니까 다시금 군침이 도네요.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이제 밥 먹을 준비를 해야죠.

경건한 마음으로 젓가락을 집어듭니다.



부추를 양껏 집어 뚝배기 위로 투하!

벌건 색이었던 국물 위에 파란 풀이 피었습니다...ㄷㄷ


부추는 그냥 먹어도 좋지만,

살짝 뻣뻣한 감이 있어서, 뜨거운 국물에 적시면 좋더라구요.

그래서 늘 있는 대로 다 국물에 넣어 먹습니다.



이렇게 먹는 부추도 맛있지만,

더 좋아하는 건 부추 무침인데...

부추 무침을 주는 식당은 그리 많지 않더군요.

아쉬운 일이에요.


부추 무침을 맛있게 하는 식당이 있다면

자주 찾아갈 텐데...



순대와 머릿고기, 그리고 곱창이 잔뜩 들어 있습니다.

국물은 생긴 것과 달리 그리 맵지 않아요.

칼칼하게 넘어가는데,

그 맛이 일품입니다.


순대와 고기, 곱창에서도 돼지 잡내가 나지 않아서 좋습니다.

깔끔한 맛이 딱 떨어져서 좋거든요.

저는 돼지 누린내를 좋아하지 않아서...


제가 가본 서여의도에 있는 모든 순대국밥집 중에서 함경진순대의 순댓국이 가장 맛있었습니다.

웬만해서는 이 생각이 깨지지 않을 것 같아요.

에클라트 지하의 백암순대도 맛있지만,

함경진순대에 비한다면....

ㅎㅎㅎㅎ


물론 음식은 개인의 취향이니까,

저와 반대의 취향을 가진 분도 계실 거고...

이건 그저 제 개인적인 생각이라는 것만 알아주시면 좋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