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소담애 광명소하점 : 보쌈과 맑은 육개장, 그리고 주먹밥.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9. 25.

저녁에 뭘 먹을까 하다가 이바돔 감자탕을 가기 위해 광명 소하동으로 이동했습니다.

딱히 감자탕을 먹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이바돔 감자탕 광명 소하점은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놀이방이 있다고 해서,

저희는 밥을 먹고 아기는 놀게 하려는 게 이유였죠.


하지만 이바돔 감자탕 문 앞에 대기한 사람들의 줄을 보고는 마음이 싹 사라졌어요.

대기가 너무 길더라구요.

그래서 어디로 갈까 헤메다가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소담애에 들어갔습니다.


소담애 옆에 작은 글씨로 이화수 전통육개장이라는 글씨를 봤기 때문이었습니다.

어른들은 뭘 먹어도 상관 없지만, 아이는 아직 매운 음식을 못 먹으니,

맑은 육개장을 먹여야겠다고 생각했죠.



고기를 다듬는 곳 위에 메뉴판이 있습니다.

족발과 보쌈만 써 있네요,

나머지는 메뉴판에 있더군요.


대충 가격이 이렇다는 걸 보시면 되겠습니다.



메인 메뉴로 족발과 보쌈,

스페셜 메뉴에 반반, 매운 족발, 냉채 족발 등이 있고,

사이드로 몇 가지가 더 있습니다.


육개장은 점심 메뉴로 되어 있지만,

저녁에도 주문이 가능하더군요.

덕분에 아이에게 먹일 수 있었어요.



소담애의 물티슈입니다.

그냥 있기에 찍어봤어요.

별 다른 의미는 없습니다.

그냥 그렇다구요.



기본찬이 나왔습니다.

상추, 무생채, 깍두기, 절인 무, 가지무침입니다.


저는 무생채를 엄청 좋아하는데,

이곳의 무생채는 향이 희하한하더군요.

젓가락이 잘 가지 않게되는 그런 맛이었어요.


그래서 얼마 되지도 않는 무생채를 남겼습니다.

깍두기야 익히 알고 있는 그런 맛이고,

절임 무는 치킨 무보다 살짝 덜 자극적이지만 익숙한 맛이었습니다.


가지 무침은 생긴 거랑 다르게 매콤하더군요.

겉 모습에 속았...ㄷㄷ



콩나물국입니다.

콩나물국 역시 생긴 것과 다르게 엄청 매워서 당황했어요.


저희 딸이 콩나물을 엄청 좋아하는데,

매워서 고생할까봐 먹이지 못했습니다.


어른 입에도 매운데,

아기들에게는 폭탄 수준이겠죠.

그래도 콩나물국 덕분에 보쌈의 느끼함을 많이 중화시킬 수 있었습니다.


그건 매우 좋은 일이었네요.

얼큰하게 입가심을 할 수 있어서.

ㅎㅎㅎㅎ



보쌈 김치와 부추무침입니다.

보쌈 김치는 매콤하니 고기랑 잘 어울렸고,

부추무침은 고소하고 맛있었어요.


보쌈에는 부추무침이 참 잘 어울립니다.

회사 근처 이화수 육개장에서도 보쌈에 부추무침을 내주는데,

저는 부추무침만 퍼 먹었다는...ㄷㄷ



아이를 위해 주문한 주먹밥입니다.

그릇이 참 매력적이네요.

하트 모양의 그릇 안에 밥과 김, 참깨, 참기름, 당근, 맛살, 오이, 날치알이 듬뿍 들어 있습니다.


비닐 장갑을 끼고 모든 재료를 조물조물해서 주먹밥을 만들어놓으니,

맛이 참으로 좋더군요.

하지만 저희 따님께서는 드시지 않았....


고대로 남아서 제가 모두 먹었습니다.

아이가 언제부터 주먹밥이나 비빔밥류를 먹지 않네요.


이것저것 잘 먹었는데,

조금씩 안 먹는 음식이 늘어나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그래도 주먹밥은 맛있어서 제가 다 먹었다는 거...

(늘어나는 뱃살은 덤)



보쌈이 나왔습니다.

아내와 제가 주로 먹을 거라 제일 작은 걸로 주문했는데,

양이 살짝 적다 싶지만,

먹다보면 느끼해서 금방 배가 찰 테니...ㅎㅎ


살짝 마늘이 뿌려져 있더군요.

아기에게도 살코기를 줘야 하는데 마늘이라니...ㄷㄷ

당황스러웠으나 마늘은 걷어내고 아기에게 먹였습니다.


고기가 부드러워서 엄청 잘 먹더라구요.

돼지 잡내도 나지 않고 괜찮았습니다.


먹다보니 느끼해지는 건 보쌈의 숙명이니 어쩔 수 없었지만서도...ㅎㅎ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남으면 포장해가기로 했는데,

제 먹성이 워낙 좋아서 남기지 않고 다 먹었어요.

아내가 늘 저의 먹성에 감탄합니다.



맑은 육개장입니다.

딸 아이를 위해 주문한 밥이죠.

육개장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대파가 많이 들어간 곰탕입니다.


아이들이 먹기 좋은 구수한 맛이죠.

파는 저와 아내가 건져 먹고,

국물과 고기만 아이에게 줬는데 정말 맛있게 먹더라구요.


보는 것만으로도 제가 다 배부를 정도로.

아이가 맛있게 먹는 걸 보니 그걸로 충분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