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구수한 국물의 맛집, 여의도 양지탕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5. 4. 3.


여의도에서 밥 한 끼 먹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모릅니다.

이유는... 가격.

가난한 월급쟁이에게 여의도 밥값은 정말 어마무지하지요.


그래서 가급적 도시락을 싸 다니는데,

요즘 몸이 안 좋아서 도시락 들고 다니는 것도 귀찮더라구요.


그러다가 찾게된 여의도 맛집을 소개합니다.



커다란 간판으로 그 존재감을 어필하고 있습니다.

여의도 양지탕!!

가게 앞에는 주차된 차들 때문에 걷기가 좀 힘드네요.



입구 앞에 신민아 양이 반겨줍니다.

태양볕을 너무 오래 쐰 모양인지 머리와 피부 일부가 바랬네요...ㄷㄷ


특이하게 입구에 가격표가 있습니다.

양지탕은 7천원이군요.

고기가 더 많이 든 특탕은 1만원이라고 합니다.


식당에 들어가기 앞서 가격을 알려줌으로써, 심리적인 부담감을 덜어주려는 주인장의 마음씨 아닌가... 희한한 생각을 합니다.



안에 들어가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입구쪽에 주방이 있고, 쉴 새 없이 음식이 나옵니다.


어차피 메뉴라고 해도 별 다를 게 없기 때문인지, 서버 이모님들이 인원만 체크합니다.

저희는 양지탕을 주문했습니다.



각 식탁에는 이처럼 파무침과 깍두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모자르면 알아서 덜어 먹으면 됩니다.


그런데 어차피 처음에 가져다주시는 김치가 넉넉하기 때문에 많이 덜어놓을 필요가 없더라구요.



얼마 기다리지도 않았는데, 이모님께서 음식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양지탕입니다.


이미 밥이 말아진 상태로 나오는 국밥입니다.

국물 위로 양지고기가 빼꼼히 나와있네요.


고기와 밥 모두 푸짐하게 들어 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파!

곰탕이나 각종 국밥에는 역시 파가 들어가야 알싸하니 맛있죠!!!

저는 늘 듬뿍 넣어서 먹습니다.


살짝 아쉬운 건,

파를 썰어놓고 시간이 많이 흐른 모양입니다.

많이 말라 있더라구요.


여튼 여의도에서 7천원에 맛볼 수 있는 맛있는 양지탕이었습니다.

앞으로 자주 찾을 것 같습니다.


먹느라 바빠서 세세한 사진을 못 찍은 게 함정...ㄷㄷ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