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주말에는 내가 요리사 : 오뚜기 간짜장 고형을 이용한 짜장면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7. 9.

주말에 집에 있으면서 가족을 위한 식사를 준비합니다.

거창한 건 못하고, 집에 있는 재료를 가지고 만듭니다.

이번에는 오뚜기 간짜장 고형을 이용해서 짜장면을 만들었습니다.


준비물은 늘 집에 있는 재료들입니다.

감자 2개, 돼지고기 적당히, 당근 1개, 애호박 1/2개, 양파 2개, 파 1뿌리.


음식을 만드는 사진은 없습니다.

일단 말드는 데에 집중을 했기 때문이지요.


감자와 당근은 껍질을 벗겨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비합니다.

돼지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볶을 준비를 하구요,

애호박과 양파는 깍둑썰기를 합니다.

네모 반듯하니 먹기 좋게...

파는 파기름을 낼 겁니다.

반을 가른다음 잘게 썰어놓습니다.


달궈진 팬에 기름을 적당히 두르고, 준비한 파를 넣어 파기름을 냅니다.

파가 익으면서 맛있는 향기가 솔솔 나면 돼지고기를 넣어 볶아냅니다.

이 때 마늘도 함께 넣어서 돼지 잡내를 잡아주면 좋지요.


고기가 적당히 익었다 싶으면 당근, 감자, 양파 순으로 넣고 잘 볶아줍니다.

맛있게 볶은 후에 오뚜기 간짜장 고형을 넣고 물을 조금 넣으면 순식간에 맛있는 간짜장이 완성되지요.

여기서 주의할 점은...

감자와 당근이 푹 익도록 조리해야하는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퍼석퍼석하고 풋내가 날 수 있어요... ㅠㅠ



완성된 짜장면입니다.

면은 어디있냐면...

채소 속에 있지요.


집에서 만들어 먹는 거니까 짜장을 아주 푸짐하게 넣었습니다.

아주아주 먹음직스럽죠???


면은 집에 굴러다니는 소면을 사용했어요.

굵은 면도 맛있지만, 소면으로 짜장면을 만들면 그게 또 별미거든요.



아내가 저의 블로그 생활을 위해서 한 젓가락 딱 잡아서 들어올려주었습니다.

오오오오옹....

제가 만들었지만 맛있어 보여요... ㅎㅎㅎ


이래서 제가 살이 안 빠지는 겁니다.

다들 사람들은 자신이 만든 음식이 별 맛 없다는데,

저는 너무 맛있거든요... ㄷㄷ


오늘도 이렇게 한 끼 해결했네요.

다음에는 더 맛있는 음식을 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습니다.


주말에는 남편이 요리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