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오감 부대찌개 : 기본 세트로 부대찌개와 제육볶음이 한 번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6. 2.

오늘 소개할 식당은 오감 부대찌개입니다.

서여의도, 국회의사당역 근처에서 부대찌개로 가장 유명한 식당은 삼원정인데요,

제가 예전에 포스팅을 하기도 했지만, 워낙 유명해서 그 건물 지하는 비슷한 느낌의 찌개집이 있습니다.

하지만 늘 삼원정의 벽에 부딪쳐 나가 떨어지는 것 같더군요.



오감 부대찌개가 있던 자리도 부침이 심했는데요,

제가 처음에 여의도로 출근했을 때는 백반집이었는데, 몇 번의 상호가 바뀌었습니다.

종목도 바뀌었지요.

제가 본 것만도 이번이 네 번째인가... 그러네요.


삼원정이 있는 건물에서 삼원정에 대항하는 것이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닌 모양입니다.

뭐... 늘 삼원정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으니까...ㄷㄷ



메뉴판이 벽에 걸려(!)있습니다.

말 그대로 걸려 있어요...ㄷㄷ

뭐가 뭔지 몰라서 제육볶음+부대찌개로 주문했습니다.

저 메뉴 2개를 시키면 4인분이라는 사장님의 친절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입구쪽 유리벽에는 마늘과 고추, 양파가 주렁주렁.

그저 인테리어인 것인지, 아니면 진짜 사용하시는 재료인지...

저는 알 수가 없지요.



반찬이 나왔습니다.

배추김치, 콩자반, 어묵볶음, 단무지 무침입니다.

그리고 제육볶음을 싸 먹으라고 상추도 주셨네요.


호오....

6천원에 이 정도 구성이면 꽤 괜찮네요.

좋은 구성입니다.



부대찌개가 나왔습니다.

콩나물이 들어갔네요.

부대찌개에 콩나물이 들어가면 국물이 시원해지죠.

특유의 텁텁함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죠.

국물도 적당히 짤쪼름하니 맛이 좋았습니다.


건더기도 이 정도로 들어있으면 충분하고,

라면 사리는 사람 수에 맞춰서 4개를 주셨습니다.

가성비가 좋네요. ㅎㅎㅎ



세트 메뉴로 함께 들어온 제육볶음!

모양이 뭔가 낯설지 않습니다.

제육볶음인데, 양배추가 많이 들어 있어서 마치 춘천 닭갈비 같은 모양새네요.


보통 제육볶음하면 고기가 주를 이루고 채소는 곁들여 먹는 음식인데,

오감부대찌개의 제육볶음은 채소의 비율이 훨씬 높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고기니까 맛있어 보이는군요. ㅎㅎㅎ



젓가락으로 한 움큼 집어봤습니다.

사진으로는 영락없이 춘천 닭갈비와 같은 모습이군요.

맛도 살짝 비슷한 느낌인데...

어쨌든 맛있습니다.


그런데...

제육볶음보다도 저 그릇이 더 탐이 나더라는...

집에서 그라탕 용기로 쓰면 딱 좋을 것 같아요...ㄷㄷ


저는 참 이상한 포인트에 반응하는군요... ㅎ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