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깐부치킨 서여의도점 점심 메뉴 : 시원한 메밀국수가 왔어요!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5. 25.

깐부치킨 서여의도점에서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점심을 즐길 수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주관적으로... 주관적...

뭐, 여의도에서 먹는 보통의 점심 식사 비용을 사용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리 많거나 적지 않은 정도로...



깐부치킨은 여의도 순복음교회 방향으로 있습니다.

사보텐의 맞은편이지요.

2층이 전부 깐부치킨이니까 찾기는 쉽습니다.



인테리어가 참 멋들어집니다.

식당이라기 보다는 잘 차려놓은 카페 같은 느낌.

조명이 은은하게 벽을 비추고 있고,

시원하게 맥주를 들이켜는 사진들이...


좋네요.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입니다.



지난번 포스팅에서도 다룬 적이 있는데,

[더고다]는 깐부에서 준비한 엄선된 재료로 만든 한국 전통 음식 브랜드라고 합니다.

즉, 치킨집에서 한식을 경험할 수 있다는 말이지요.


한쪽 벽에는 원산지 표시판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닭고기는 대부분 국내산을 사용하는군요.

대충 이러하다.. 정도로만 알고 있으면 됩니다.



메뉴판이 나왔습니다.

얼기설기 만든 느낌의 메뉴판이군요...ㄷㄷ

조명이 노란 빛이라 색깔이 이러합니다.

화밸에 예민하신 분들은 조금만 참아주세요.


뚝배기 닭볶음 9,000원

냉모밀 정식 9,000원

전기구이 반 마리 정식 8,000원

데리야끼 치킨 정식 8,000원



점심 메뉴는 단출하지만, 이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날이 더워서 시원한 냉모밀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같이 간 동료들은 전기구이 반 마리 정식을 주문했네요.



기본 찬이 나왔습니다.

무 말랭이, 배추김치, 깍두기.

특별할 것 없는 반찬.


여기에 어묵 볶음이 더해지는데...

이 날은 저희가 그리 늦게 간 것도 아닌데, 준비해 놓은 어묵 볶음이 모두 소진되었다고 하더라구요.

살짝 아쉬웠습니다.

이 가게의 어묵 볶음이 참 맛난데...ㅠㅠ



제가 주문한 냉모밀 정식이 먼저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전기구이는 닭을 구워야 하니까 시간이 좀 오래 걸리는 모양입니다.

커다란 그릇에 냉모밀이 듬뿍 담겨 있고,

치킨까스(라 쓰고 치킨 텐더라 읽는다)가 3조각 나왔습니다.



커다란 그릇에 메밀국수가 가득합니다.

처음에 가격 때문에 망설였지만, 이 정도 양이라면 이해할 수 있습니다.

사발 가득 담겨 있는 면이라니!!!! ㅎㅎㅎㅎ


어서 맛 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치킨까스는 뭐...

흔히 아는 맛인데, 소스가 특이합니다.

새콤하게 쏘면서 달콤한...

샐러드 소스 같은 맛인데, 덕분에 느끼하지 않게 맛을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냉모밀에 빠질 수 없죠.

갈아낸 무와 새싹, 송송 썬 파, 와사비(고추냉이)입니다.


저는 이 녀석들의 정량을 몰라서,

식당에서 내어주는 대로 다 집어넣습니다.

아무래도 그것이 식당에서 알려주는 가이드 라인인 것 같아서...ㄷㄷ



내용물을 다 때려 넣었습니다.

뭐... 이러면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

주방장님도 이렇게 먹으라고 정량을 준 거겠죠.


저는 그렇게 믿고 있겠습니다.

뭐... 믿는 수밖에 없지 않겠어요...ㄷㄷ



탱탱한 메밀국수가 그 곱디 고운 자태를 뽐냅니다.

아....

사진으로 다시 보아도 먹음직스럽군요.


후루루루룩.

흡입을 했습니다.

역시 목넘김이 좋습니다.



그런데.. 국물은 제 취향이 아니네요.

좀 더 묵직하고 진한 가쓰오부시의 맛이었으면 좋겠는데...

살짝 시큼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묵직한 돌직구의 느낌은 아니었어요.


이 국물 맛은 호불호가 나뉠 것 같습니다.

저는... 국물은 불호.



치킨까스입니다.

앞에서도 말했다시피, 치킨까스라기 보다는 치킨텐더라고 보시면 됩니다.

손가락 길이 만큼의 크기고, 3조각을 주셨는데,

맛있습니다.


다 먹으면 조금 더 먹고 싶다...는 유혹이 강하게 느껴지는 그런 맛입니다.

익숙하고 맛있고...


제가 어묵 볶음을 찾아다니던 모습이 안쓰러웠는지,

주방에서 아주머니께서 나오셔서 치킨까스 한 접시를 더 주고 가셨습니다.

오오오오오오.

친절도 하셔라.


덕분에 치킨까스는 배부르게 먹었네요.

행복했습니다. ㅎㅎㅎㅎ



모밀정식이 나오고 나서도 한참 후에야 전기구이 반 마리 정식이 나왔습니다.

영계 반 마리와 샐러드, 그리고 밥이 나옵니다.


오 치킨에서 먹었던 치킨 정식과 비슷한 구성이긴 한데,

오 치킨은 닭을 잘라서 준 것에 비해, 깐부치킨에서는 통으로 주네요.

덕분에 동료들이 닭을 해체하는 데에 시간이 오래 걸리더군요.


통닭을 뜯기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아주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맛은 좋았다고 합니다.

제가 남의 음식을 빼앗아 먹을 정도로 아주 경우가 없는 놈은 아니라서...ㅎㅎㅎ


깐부치킨에서 오랜만에 점심을 먹었는데,

맛은 만족하지만 가격 때문에...

자주 가기에는 꺼려지네요.


가끔씩 생각이 나는 날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뭐, 가끔은 비싼 음식을 먹는 날도 있는 거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