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돈까스 맛집 포리타 : 줄 서서 먹는 돈까스와 냉모밀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5. 23.

며칠 전부터 동료들과 가려고 벼르고 있던 [포리타]에 다녀왔습니다.

무려 네 번째 도전입니다.

매번 갈 때마다 줄이 길어서 못 가고,

지난 금요일에는 문을 닫아서 못 가고...ㅠㅠ



하지만 결국 다녀왔습니다.

저희는 의지의 한국인이니까요.


포리타 돈까스/우동 그리고 냉모밀...ㅎㅎㅎ

날이 더우니까 냉모밀이 땡기네요.

하지만 저에게는 돈까스가 주고 냉모밀은 부입니다.


저희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앞에 선 줄이 있어서 기다리는데,

종업원분이 나오셔서 메뉴판을 주고 가시더군요.

기다리면서 주문을 했습니다.



동료가 주문한 돈까스 덮밥입니다.

맛있어 보여서 사진을 한 방 찰칵.



이 음식을 주문한 동료는 배가 고팠던지 제가 돈까스를 반도 채 먹기 전에 그릇을 비워버렸다는 무시무시한 전설이...ㄷㄷ

양이 생각보다 많았는데도 불구하고...ㄷㄷ



제가 주문한 돈까스정식 with 냉모밀입니다.

본래 우동이 기본 세팅이라고 하셨으나,

여름을 맞이하야(!) 냉모밀로도 변경할 수 있다고 하셔서,

당연히 냉모밀을 선택했지요.


커다란 돈까스와 양배추 샐러드가 있습니다.

아...

분명 다 먹고 왔는데도 다시 먹고 싶...ㄷㄷ



냉모밀 위에 김가루가 듬뿍 얹어서 나왔습니다.

그리고 함께 넣어 먹는 간 무와 송송 썬 대파, 고추냉이(와사비)까지.

그릇이 일반 밥그릇인 게 아쉽지만, 그래도...

맛있어보입니다.

츄르릅.



내용물을 다 넣고 열심히 비벼서 한 젓가락 후루룩 마십니다.

시원하고 너무 짜지 않아서 좋네요.

이.. 메밀국수는 국물이 생명인데...

어떤 식당의 경우는 너무 짜게 만들어서 당황스러울 때가 있거든요.



포리타는 간이 적당해서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매우 행복한 일이죠.



돈까스 소스는 연겨자와 함께 먹어야 제맛이죠.

포리타에서는 돈까스 소스에 연겨자를 기본으로 제공해줍니다.


저는 이것보다 많이 있어야 좋은데...

너무 적은 건 살짝 아쉽네요.

코 끝이 찡할 정도로 매콤하면 기분이 이상하게 좋더라구요.

(변태 아닙니다...ㄷㄷ)



가까이에서 돈까스를 찍어보았습니다.

바삭한 튀김옷의 질감이 살아있네요.



오랫동안 기다려왔어.

너와의 만남을 말야...


양배추 샐러드에는 테이블 한 쪽에 놓여 있는 타르타르 소스를 부어서 먹었습니다.

뭐...

굳이 생선까스만 찍어 먹으란 법 있나요...ㄷㄷ



두툼한 고기, 고기, 고기.

내 사랑 고기!!!


두툼한 살코기가 보이시나요.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습니다.


고기가 두껍지만 퍽퍽하지 않아서 좋아요.

게다가 양념이 잘 되어 있는데,

이 양념이 후추와 소금의 맛...


어렸을 적 어머니께서 집에서 튀겨주셨던 그런 맛의 돈까스입니다.

게다가 양도 많아서... ㅎㅎㅎ


아주 행복하게 잘 먹었습니다.

다음에 또 생각날 때 가서 먹어야겠어요.


그 때는 이번에 간 것처럼 4번씩 도전하지 않게 되기를....



댓글1

  • 행복등대 2017.05.25 11:45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저는 일본식 돈까스의 냉장 등심∙안심 성형(포션육) 및
    냉장 돈육을 사용한 한 번 얼린 수제돈까스를 전문으로 제조 전국으로 유통하는
    (주)이삭푸드를 운영하는 관계로 돈까스 관련 글들을 찾아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