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유원지 맛집 뽕잎사랑 : 가볍게 먹기에 좋은 샤브샤브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5. 12.

볕이 좋던 날, 안양유원지로 가족 나들이를 나갔습니다.

아내와 지윤이가 모두 좋아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이왕 나온 거, 저녁까지 해결하고 가자는 생각에 식당을 찾았습니다.

지윤이와 함께 먹을 생각을 하니 아기 의자가 있는 곳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아내가 예전에 방문한 적이 있다고 해서 뽕잎사랑으로 들어갔습니다.

 

 

주변에 공사하는 건물이 있어 공사장 천막에 가려 길에서는 잘 안 보일 수도 있습니다.

아내가 안내하는 대로 따라 들어갔습니다.

 

점심특선 메뉴가 있는데, 가격이 괜찮네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먹으러 와야겠습니다.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양념장을 가져다 주시네요.

저희는 쇠고기 샤브샤브에 버섯을 추가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버섯을 매우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그냥 쇠고기 샤브샤브에는 버섯이 적을 것 같았거든요.

맛있는 버섯을 좀 더 많이 먹기 위한 방법이었습니다.

 

 

기본 반찬이 나왔습니다.

샐러드, 배추김치, 무 피클입니다.

맛은 특별할 것이 없었지만,

지윤이가 무 피클을 정말 좋아했습니다.

 

매울까봐 물에 한 번씩 담갔다가 줬는데,

양손에 쥐고 야무지게 먹더라구요.

그 먹는 모습이 정말 귀여웠습니다.

 

한 방 찍어놨어야 했는데, 저도 먹느라 바빠서...ㄷㄷ

 

 

샤브샤브의 꽃, 소고기입니다.

얇게 저민 소고기가 나왔습니다.

샤브샤브를 먹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고기가 너무 적어요.

 

저 같은 육식파를 위해 더 많이 주시면 안 되는 건가요...

채소는.. 조금 덜 주셔도 좋단 말입니...ㄷㄷ

(아내님이 이 문장을 싫어합니다.)

 

 

추가로 주문한 버섯입니다.

한 그릇에 5천원!!!

시킬 때는 몰랐는데, 접시를 받아들고 나니 가격이 살짝 아쉽습니다.

좀 더 많이 주시면 안 되는 거였나요...

 

팽이버섯 2묶음에 1천원이고, 느타리도 뭐...ㅠㅠ

하지만 소매점에서 파는 가격으로 식당의 재료비를 타박하기는 어렵죠.

어쩔 수 없습니다.

 

 

그래도 저희 부부는 버섯을 좋아하니까,

맛있게 먹어줄 겁니다.

 

 

샤브샤브에 들어갈 채소입니다.

유부와 어묵도 있네요.

숙주 덕분에 양이 듬뿍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아니, 채소는 원래 접시에 담아 놓으면 많은 법이죠.

다만 국물 속에 들어가서 익으면 부피가 확 줄어들 뿐이지.

 

 

샤브샤브 육수가 전골냄비에 담긴 채로 나왔습니다.

육수는 매운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있는데,

저희는 아기와 함께 먹기 때문에 일반 육수로 주문했습니다.

 

얼큰하게 드시려면 매운 육수를 주문하면 되겠죠.

다만 아기가 못 먹을 뿐...ㄷㄷ

 

인덕션의 화력을 8로 올려놓고 잠시 기다리면 육수가 팔팔 끓습니다.

육수가 끓어오르면..???

 

바로 채소부터 담가버려야죠.

그냥 국물에 소고기를 익혀 먹으면 채소 우린 물에 먹는 것보다 맛이 부족한 느낌이더라구요.

그래서 저희는 먼저 채소를 넣어 육수를 맛있게 만듭니다.

 

 

각종 채소와 버섯을 넣고 팔팔 끓입니다.

물론 한 번에 다 넣은 건 아니고, 적당히 넣고 읽으면 건져 먹고, 또 넣고, 또 넣고...

그런 식으로 먹었습니다.

 

맛있네요.

역시 샤브샤브는 재료 본연의 맛에 충실합니다.

너무 강렬하지 않고 구수해서 좋습니다.

 

고기도 국물에 담가서 살짝 익힌 다음 바로바로 먹어줍니다.

열심히 먹다보면 어느새 비어버린 접시를 발견하게 되지요...ㄷㄷ

 

 

한창 열심히 먹고 있는데, 종업원분께서 오시더니 무심한 듯 시크하게 접시 하나를 내려놓고 돌아갑니다.

칼국수네요.

저희가 열심히 먹는 걸 보고 계시다가 칼국수 등판 시간이 되었다고 생각하신 모양입니다.

아직 그럴 때가 아니었는데....ㄷㄷ

 

전골 냄비 안에서 아직 채소가 열심히 익어가는 중이었거든요.

어차피 아기와 밥을 먹을 때는 천천히 먹기 때문에 어른들끼리 먹을 때보다 속도가 더디기도 합니다.

 

 

아직도 먹을 길이 창창한데, 종업원분이 스리슬적 볶음밥도 놓고 가셨습니다.

특이하게 볶음밥에 달걀이 아닌 메추리알을 터쳐주셨어요...ㄷㄷ

설마... 달걀 값이 폭등해서 메추리로 대체된 건가...ㅎㅎ

크게는 조류의 알이니 별 상관 없지만 서도...ㅎㅎㅎ

 

여튼 이 다음부터는 열심히 먹기만 했기 때문에 사진이 없습니다.

분명 칼국수도 삶고, 볶음밥도 볶았는데...

제 기억 속에만 남아 있고 사진으로는 남기지 못했네요.

 

그만큼 배가 고팠기 때문이죠.

정신 없이 먹었습니다.

샤브샤브를 오랜만에 먹기도 했지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우리 딸래미도 맛있게 잘 먹어서(무를) 기분이 좋았습니다.

앞에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다음에는 런치를 이용해봐야겠어요.

가격대가 착하니까...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