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저리 주저리

남자 화장품 우르오스와 오휘 : 개인적으로 오휘의 압승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05.10

저는 화장품이나 향수 등,

몸을 치장하는 데에 사용하는 물건들에 돈을 잘 쓰는 편이 아닙니다.

대학 다닐 때만 하더라도 뭐...

가벼운 향수 정도는 뿌리고 다녔는데, 나이 먹고 보니 그다지 쓸 필요를 못 느끼기도 하고...ㄷㄷ


화장품도 매번 스킨푸드에서 스킨/로션 세트를 15000원 선에서 사다 썼는데,

어느 날, 아내가 저를 위해 깜짝 선물로 [오휘 포 맨 : 올인원 파워 트리트먼트]를 줬습니다.

저는 이 화장품의 가격은 몰랐어요.

평소에 전혀 관심을 가지지 않았으니까.



몇 개월 동안 참 잘 썼습니다.

저는 강한 향을 싫어하는데, 오휘 포 맨 : 올인원 파워 트리트먼트는 은은하고 부드러워서 좋더군요.

게다가 끈적임도 없고...


한참을 잘 쓰다가 결국 다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TV 광고를 많이 봤던 지라 아내에게 우르오스를 말했고,

며칠 뒤에 도착했습니다.


동아오츠카에서 제작한 남성용 화장품입니다.

이것 역시 한 방에 스킨/로션 효과를 다 준다고 하니 저처럼 화장품도 모르고 귀차니즘에 몸부림치는 아저씨에게는 딱 좋은 화장품입지요.


그런데...

우르오스는.. 엄...

오휘 포 맨에 비해서 완전...

안 좋아요.


일단 너무 묽어서 오휘처럼 쓰려다가 엄청 많이 흘리고 말았습니다.

게다가 끈적이고 알코올 냄새가 강해서...

저에게는 역한 느낌이더군요.


그래서 아내님께 말씀드렸죠.

"우르오스 다 사용하면 오휘로 사주세요."

아내님께서는 제 얼굴을 스윽 쳐다보시더니...

"비싼 건 알아서..."

라고 하셨습니다.


찾아보니 거의 두 배 가격...ㄷㄷ

아... 아내님께서 저를 생각하시어 좋고 좋은 것을 하사하셨던 거군요.

여튼 이제 앞으로는 오휘 포 맨 : 올인원 트리트먼트만 사용할 것 같습니다.


뭐 그렇다고요...ㄷㄷ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