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여의도 삽겹살 맛집 서글렁탕 소스 삼겹살 흡입했습니다.


회사 후배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회사에서 멀지 않은 맛집에서 간단한 식사를 했습니다.

어디까지나 '회사 후배' 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회식이었기 때문에, 법카 소환~!!!!을 시전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샀다면 먹지 못할 고기를 먹고 왔습니다..ㄷㄷ



서글렁탕의 간판이 있습니다.

밖에서 볼 때는 정말 볼품이 없을 정도로 작은 매장입니다....만!!!


안으로 들어가면 1층 거의 대부분이 서글렁탕의 홀입니다...ㄷㄷ

작은 홀이 2개, 큰 홀이 1개가 있더군요.


평일 저녁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참 많았습니다.



자리를 잡고 앉으면 냄새가 배지 않도록 옷과 가방을 넣을 수 있는 비닐 주머니를 줍니다.

자신의 옷에 냄새가 배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좋은 서비스지요.


처음에는 이렇게 의자에 올려놓았지만, 이내 밑으로 내려놓았습니다.

사장님이 밑에 있어야 냄새가 안 밴다고 하셨거든요.



주문한 삼겹살 4인분이 나왔습니다.

냉동 삼겹살인데...

생각보다 양이 적었...ㄷㄷ


어차피 얼어있는 데다, 고기니까 불 위에 올리면 줄어들텐데...

1인분에 1만원이었는데, 양이 좀 아쉬웠습니다.



기본 반찬이 나왔습니다.

특이하게 선짓국을 주는데요, 짭쪼롬하니 밥이랑 먹기 좋더라구요.

말 그대로 밥 반찬이었습니다.


그리고 파채무침, 상추 등이 나옵니다.

워낙 선짓국의 포스가 강해서 다른 반찬은 뭐...



중앙에 있는 친구가 삼겹살을 재어 먹는 소스입니다.

이 양념장에 냉동 삼겹살을 담갔다 꺼내서 굽는 거지요.


호기심에 찍어 먹어봤는데, 달고 짜고.. 여러 가지로 복잡한 맛이었습니다.



삼겹살과 고구마를 함께 올려 숯불로 구워냅니다.

생각보다 화력이 약해서 고기가 익는 데에 시간이 좀 걸리더라구요.


저처럼 성격 급한 고기성애자에게는 말 그대로 고문이었습니다.

당췌 고기가 익지를 않는 거에요!!!


게다가 양념이 배어 있기 때문에 제대로 익었는지도 확인이 어렵다는 사실!!!!



제 부사수 2호기가 열심히 고기를 뒤집고 있습니다.

패닝샷 실패네요...ㄷㄷ


고기는 냉동 삼겹살의 그런 맛이었습니다.

솔직히 많은 분들이 여의도 맛집이라고 포스팅을 하셨던데,


여러 블로그를 보면서 기대치가 높아져서인지..

그렇게까지 맛있다는 생각은 안 들었습니다.


하지만 기대를 하지 않고 왔다면 적당히 즐길 만한 맛이었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