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 맛집 블랙스톤 : 돌판 위에서 구워 먹는 맛있는 스테이크!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4. 11.
728x90
반응형

친구네 부부와 2차 회동했습니다.

지난 주에는 삼덕갈비에서 갈비를 푸지게 먹었는데,

이번에는 제가 이리저리 검색하다가 안양1번가에 있는 [블랙스톤]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검색해보니 스테이크 전문점인데도 불구하고 가격이 착하더라구요.



블랙스톤은 안양1번가 던킨도넛 맞은편 건물 2층에 있습니다.

아직 쌀쌀한데도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영업 중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블랙스톤 로고가 뙇.

그리고 SNS 이벤트를 하는 모양이네요.


아기와 함께 간 거라서 더 이상 사진 찍기는 어려워 못 찍었습니다.

아쉽네요.

무슨 내용인지 알면 좋을 텐데.



자리를 안내 받아 앉았습니다.

메뉴판을 받았어요.

세트 메뉴 구성이 알찹니다.


스테이크에 파스타, 음료 2잔을 해서 31,000원이라니.

오오오오오.

이 정도면 괜찮은 구성 아닌가요.

스테이크 2장짜리 세트도 37,000원.


가성비가 훌륭하군요.

세트 주문 시에 가든 샐러드를 추가하면 6천원이면 된다고 합니다.



그날은 정신이 없어서 몰랐는데, 단호박 퐁듀 파스타 세트도 있네요.

오오... 저거 맛있어 보인단...ㄷㄷ


저희는 B세트와 C세트를 주문하고 파스타를 하나 더 추가했습니다.

부부와 아기들까지 총 6명이라서 넉넉하게 먹어야....(돼지들)



나이프, 스푼, 포크가 들어 있습니다.

기본 세팅.

특별할 것은 없지요.



후추와 소금이 테이블 한 편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 후추통 속에 카메라를 들고 있는 제 모습이 반영되었군요.

창피해라... ㅎㅎㅎ



물병이 특이합니다.

마치 와인병처럼 생긴 병에 물을 담아주는데,

레몬을 넣은 것인지 그냥 물 맛이 아니더군요.

처음에는 "어? 이거 뭐야?" 했는데,

음료를 마신 이후에는 무감각해져서... 뭐... ㅎㅎㅎ



주문을 하면 음료를 먼저 가져다줍니다.

저는 콜라를 주문했기에...

아내는 저를 째려보았습니다.


한동안 집에서 콜라 금지령이 내려졌거든요.

살 찐다고...ㅎㅎㅎ



스테이크를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알려주십니다.

정리를 해볼까요.


1. 블랙스톤 위의 스테이크를 5초 뒤에 나이프로 스테이크 밑면을 떼어낸 후 포크와 나이프를 이용해 뒤집어 준다.

2. 마이야르 반응에 의해 크러스팅한 면이 생긴 것을 확인 후 앵커버터를 표면에 발라준다.

3. 버터가 녹아내려 깊은 풍미가 더해질 수 있게 스테이크를 원하는 크기대로 썰어준다.

4. 옆면도 골고루 익혀주고 취향껏 원하는 굽기에 맞게 구워 맛있게 먹는다.


뭐...

이걸 사진까지 찍어놓고 내용을 제대로 읽지 않았어요.

그래서 맘대로 막 구워먹었는데...

그래도 맛있었죠.


여튼.

이걸 미리 읽었어야 했는데...ㅠㅠ

나중에 보니 버터가 그대로 남아 있더란 슬픈 전설이...ㅠㅠ



스테이크가 나오기 전에 파스타가 먼저 나왔습니다.

이건 세트에 포함된 감베리 크림 파스타.


맛있어요.

엄청 맛있습니다.

평소 크림 파스타 좋아하지 않는데, 약간 매콤해서 느끼함도 잡아주고, 고소하고...

누구나 좋아할 만한 그런 맛이었어요.


양도 충분하고...

블랙스톤... 맘에 들기 시작합니다. ㅎㅎㅎㅎ



아... 어떤 파스타인지 이름을 모르겠습니다.

바보 같이 메뉴판을... 뒷 면은 안 찍어놔서...ㄷㄷ


여튼 이것도 엄청 맛있었어요.

토마토소스 특유의 산미가 느껴지면서 매콤하고 여러 가지 재료가...

행복했습니다. ㅎㅎㅎ



게다가 빵까지 줘서 소스도 잘 찍어먹었어요.

같이 간 모두가 파스타의 맛에 제대로 빠졌습니다.


이 날의 장소를 정한 저는 칭찬 받았지요.

매우매우매우 바람직했습니다. ㅎㅎㅎ



파스타는 이렇게 돌돌 말아서 먹어줘야 제맛이죠.

이제 웬만한 사진은 한 손으로도 찍을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은 RAW 님의 은총)



까르파초 샐러드입니다.

평소 풀을 좋아하지 않는 저이지만...

이 샐러드는 엄청난 비밀을 품고 있습니다.


안에 소고기 스테이크가 잔뜩!!

마치 마법을 부린 것처럼 샐러드를 뒤집으면 고기가 나옵니다!

올레! 할렐루야!

찬양하라!

고기님은 은혜로우시니!!!

(늘 말하지만 저는 고기성애잡니다.)



파스타와 샐러드 이후에 등판한 것은 사이드메뉴입니다.

사이드는 주문한 스테이크 수 만큼 따라 나옵니다.

저희는 스테이크가 3개라서 사이드도 3개.


고기와 함께 구워먹는 채소들.

애호박, 가지, 구운 마늘, 아스파라거스, 새송이버섯이 나오구요,


저희 아내가 사랑하는 웻지 포테이토가 기본으로 나와요!

올레!!!! 감사합니다!

스테이크 소스와 토마토 케첩, 그리고 밥이 나오는데,

밥은 종업원에게 말하면 계속 가져다 줍니다!


아기들에게 밥을 먹이기 때문에 몇 번 요청드렸는데,

친절하게 가져다 주셔서 매우 만족했어요. ㅎㅎㅎ



주인공 등판입니다.

부채살 스테이크입니다.


고기가 두툼하게 나오니 기분이 그냥 막 그냥...

저 돌이 엄청 뜨겁게 달궈진 거라 치이이익 소리를 내며 고기가 익어갑니다.

나이프로 잘 떼어서 구워줘야 합니다.



이건 등심 스테이크.

김이 모락모락 나는 거 보이죠?

돌판이 엄청 뜨겁습니다.


저도 손 데지 않으려고 엄청 조심히 고기를 구웠네요.



겉면을 잘 익힌 후에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마저 구워줍니다.

저는 생고기는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웰던으로 굽습니다.


속까지 알차게 잘 굽굽.

지글지글 맛있는 소리가 막 그냥 확 그냥.



다 익은 스테이크는 한 입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냠냠 먹습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함께 나온 스테이크 소스에 찍어 먹어도 맛있죠.


아이 마시쪙.

행복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가격도 괜찮고 맛도 괜찮고.

종업원들도 친절하고.

아주 흡족했습니다.

다음에 아내와 함께 또 방문해야겠어요.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