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 즐기기

[리뷰] 김순, 이렇게 살아도 괜찮네, 뭐 : 퇴사하고 제주에서 쓰는 캘리 에세이, 솔앤유, 2017



제가 좋아하는 1인 출판사, 솔앤유에서 전자책 신간이 나왔습니다.

제주도에 있는 출판사라 그런가, '제주'에서 쓰는 '캘리에세이'입니다.

표지가 인상적이네요.


저도 캘리 배우고 싶은데,

지금은 여유가 없어서 힘들 것 같습니다.

어쨌든 오랫만의 전자책 리뷰 시작합니다.



구성은 간단하게 되어 있습니다.

저자의 간단한 이야기 뒤에 사진과 캘리그라피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1에서 30까지의 목차.

서른 개의 캘리그라피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글 하나 하나가 가슴에 와 닿더군요.

부럽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여러 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책입니다.


저자의 어여쁜 손글씨와 함께 공감가는 글귀를 읽다보면 어느새 마지막 장을 읽고 있습니다.

출퇴근길에 가볍게 읽을 수 있지만,

그 감동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저도 언젠가 큰 맘 먹고 다 내려놓는 날이 오겠죠.

그때에 저자처럼 멋들어지게 꽃을 피워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겠습니다.



이렇게 살아도 괜찮네, 뭐
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