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이화수 육개장 : 전통 육개장과 보쌈, 맑은 육개장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3. 8.

감기 기운이 있어서 목이 살짝 아파오네요.

그래서 뜨끈한 국물 음식을 먹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이화수 육개장을 찾았습니다.


늘 11시 30분부터 1시까지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습니다.

그럴만도 한 게, 제가 이 근처에서 먹었던 육개장 중에서는 맛이 제일 괜찮았습니다.



육개장, 전골, 보쌈이 주력 음익인 것 같죠.

이화수 전통 육개장의 간판입니다.


깔끔하게 잘 만든 것 같아요.

요란하지도 않고...



지난 번에는 바깥에 앉았는데,

이번에는 안쪽에 앉았습니다.


벽에는 각 메뉴의 사진과 설명이 써있습니다.

중요한 건 아니고, 그냥 이렇다는 것 정도만 알면 되니까... ㅎㅎㅎ



메뉴판입니다.

주메뉴는 육개장류입니다.


일반적인 빨갛고 육중한 녀석이 전통 육개장, 거기에 밥이 아닌 칼국수를 말아준 게 육개장 칼국수.

차돌박이 육개장은 찢어넣은 양지가 아니라 차돌박이는 넣은 거겠죠.

고작 천원 차이지만 비싸서 먹어본 적은 없습니다.


맑은 육개장은 국물이 빨갛지 않고 맑게 나오는 거라고 하네요.

이번에 동료가 주문했으니 어떤 음식인지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골 떡 만둣국이야 뭐...

이름만으로 충분히 알 수 있는 그런 음식이니까 패스.


사이드로 한 판 보쌈, 메밀 전병, 만두가 있네요.

이번에는 동료들과 함께 한 판 보쌈을 주문했습니다.

어떤 것인지 맛을 보고 싶었거든요.



기본찬이 차려졌습니다.

간이 되지 않은 콩나물 무침, 깍두기, 백김치입니다.

육개장이 매우니까 기호에 따라 콩나물을 육개장에 넣어 먹어도 되구요,

그냥 먹어도 됩니다.

저는 넣어 먹는 취향이라 넣어 먹었어요.


깍두기는 국물 요리에 빠지면 안 되죠.

국밥을 먹을 때는 배추김치 보다는 깍두기라고 생각합니다.


백김치는... 취향이 아니라서...ㄷㄷ



육개장에 앞서 한 판 보쌈이 먼저 나왔습니다.

돼지고기 보쌈이 9점, 보쌈 김치 조금, 부추 무침 조금.



1만원이라기에는 살짝 모자란 느낌의 양이지만,

밥에 곁들여 먹는 음식이니까 그럴 수 있죠, 뭐.


보쌈은 맛이 묘했습니다.

일반적인 그런 느낌이 아니에요.


수육의 겉면은 마치 불에 그을린 듯, 혹은 양념이 졸아서 딱딱해진 것 같은 식감이구요,

맛은.... 맛있는데 묘합니다.

뭐라고 설명할지 모르겠어요.

적당한 단어를 찾기 어렵네요.


여튼 다음에 다시 먹어보고 싶은 맛이었습니다.

다만, 제가 교정인이기 때문에 다음에 주문할 때는 오돌뼈는 빼고 살코기 부위로 달라고 해야겠어요. ㄷㄷ

잘못하면 600이나 들인 제 이가 고장날 수 있으니까요.


보쌈 김치는 soso인데,

부추무침이 아주 물건입니다.

맛있어요.

고소하고 새콤 달콤한데, 이거 참...

부추 무침 만으로도 밥 한 공기를 먹어 치울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입니다.

먹는 것만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 느낌이었어요.



전통 육개장이 나왔습니다.

붉고 강렬한 국물!!!

아, 방금 먹고 왔는데 사진을 보니 군침이 고이네요.


며칠 전에 먹은 쉐프의 국수 앤 전에서 파는 육개장과는 전혀 다른 맛이죠.

거기는 솔직히 육개장이라고 말하기에도 창피한 맛이라...ㄷㄷ



건더기도 듬뿍.

너무 매울 것 같아서 밥을 말아버렸습니다.

평소에는 밥을 마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이화수 육개장은 초큼 매워서... 그냥 못 먹겠더라구요.

그냥 앞뒤 재지 않고 바로 말아버렸습니다.


큼직한 파도 듬뿍 들어있고, 잘게 찢어 넣은 양지머리 고기까지!!!

맛은 매콤하면서 묵직합니다.

한 그릇을 다 비우면 속이 든든해요.


마치 칼칼하던 목도 조금은 나아진 기분이 듭니다.

역시 감기 기운이 돌 때는 육개장인 최고입니다!



이건 동료가 주문한 맑은 육개장입니다.

내용물은 동일한데, 국물의 색이 맑습니다.

사골국의 느낌이죠.

그냥 봐서는 설렁탕과 비슷한 맛이 날 것 같습니다.



맑은 육개장에도 잘게 찢은 양지머리와 송송 썬 대파가 잔뜩입니다.

전통 육개장과 별 다를 바 없는 구성이지요.


그렇지만 국물 맛은 사뭇 달랐습니다.

사골국물의 느낌이 강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전통 육개장에 한 표.

훨씬 맛이 좋았... ㅎㅎㅎ


동료들은 취향이 나뉘었어요.

맑은 육개장이 좋다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여튼 저는 전통 육개장이 좋은 걸로.



오랜만에 서여의도 맛집 이화수 육개장에 다녀왔는데,

언제 와도 맛있네요.

그래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찾게 될 것 같으니...

종종 포스팅 해야겠어요.


다음에는 다른 음식도 주문해서 먹어봐야지...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