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IT/인터넷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 아이폰 6 64GB 개봉기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5. 3. 5.
728x90
반응형


iPhone5를 사용한 지도 어느덧 2년이 다 되어갑니다.

저는 스마트폰이 한국에 나온 이후에는 아이폰만 사용을 했는데, 지금까지 계속 만족하고 사용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아이폰으로 갈아타게 되었습니다.


아이폰6가 출시되고 나서 한동안 64GB 모델이 없어서 구경만 하고 있었는데요,

얼마 전에 대리점에 물어보니 아이폰5 중고값이 14만원 밖에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어여 팔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처음 공식홈페이지에서 알아봤을 때는 15만원이었는데, 며칠 만에 14만원으로 떨어지더라구요. 더 떨어지기 전에 바꿔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이폰 6의 케이스입니다.

전통적인 직사각형 모양의 종이 상자인데...

기존 것들과 다르게 아예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냥 양각으로 아이폰6의 모양이 새겨져 있습니다.



측면에는 애플의 로고와 함께 iPhone 로고가 박혀있습니다.

사과 회사의 오랜 아이덴티티군요.


참으로 보기 좋습니다.

(제가 앱등이라서 그런 건 아닙니...ㄷㄷ)



후면입니다.

64GB가 제일 위에 박혀있습니다.

그리고 간략한 내용이 써있습니다.


잘 모르니까 그냥 넘어갑시다.



뚜껑을 열면 아이폰6가 나오는데...

저는 이미 쓰고 있으니까, 그냥 속 뚜껑이 나왔습니다.


속뚜껑은 언제나 그렇듯이 가운데 구멍이 뚫려있습니다.



속뚜껑에 들어 있는 각종 설명서입니다.

마치 카드처럼 되어 있는데, 글씨가 너무 작아서 읽기를 포기했습니다.


애플의 상징, 먹다 버린 사과 스티커도 2장이나 줍니다만...

저는 쓸 데가 없어요...ㄷㄷ



유심 칩을 뺄 때 사용하는 클립입니다.

역시 제가 쓸 일은 없으니까 패스.



아이폰6가 되면서 충전기가 바뀌었네요.

전에는 퉁퉁한 친구였는데, 이번에는 그냥 호환 충전기처럼 생긴 놈입니다.

처음 보는 얼굴이라 낯서네요.


좌측부터 라이트닝 케이블, 충전기, 이어팟입니다.

전에 쓰던 이어팟을 잃어버려서 한동안 귀가 심심했는데, 다행입니다.



충전기에도 사과 로고는 빠지지 않고 들어갑니다.

0.5A짜리입니다.


충전 속도는 뭐... 엇비슷하겠지요.



아이폰6 본체입니다.

기존 아이폰5보다 더 얇아지고 크기는 더 커졌습니다.


손이 작은 저에게는 좀 부담스러운 크기네요.

한 손으로 쥐고 있을 때, 엄지손가락이 반대편 모서리에 닿지 않습니다...ㄷㄷ



호불호가 갈린다는 뒷면입니다.

안테나 수신부 때문에 이런 디자인이 되었다고 하는데, 솔직히 왜 이걸 가지고 까는지 모르겠습니다.

어차피 대부분은 케이스에 넣어서 다닐 거면서...ㄷㄷ


아이폰은 아무것도 꾸미지 않았을 때 가장 예쁘지만 현실에서 날 것 그대로 들고 다니는 사람은 없잖아요?

(참, 나는 아이패드... 그냥 들고 다니지..ㄷㄷ)


저는 이상한 것을 전혀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냥 평이하네요.



말이 많은 카툭튀(카메라 툭 튀어나옴)입니다.

이것 때문에라도 케이스를 쓸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카메라가 약 1mm 정도 돌출되어 있기 때문에 어딘가에 부딪쳐 깨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하지만 뭐.. 케이스를 끼우면 그리 문제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이폰6와 기존에 사용하던 아이폰5의 크기 비교입니다.

확실히 아이폰6가 많이 커졌네요.


나란히 두고 봐도 한 눈에 확 들어옵니다.

그래도 기본적인 디자인 요소는 변한 게 없네요.


이어폰 구멍도 그 자리 그대로이고...



좀 더 자세한 크기 비교를 위해 포개어봤습니다.

아이폰5보다 살짝 더 커졌는데, 이로 인해 화면이 더 커졌지요.


손에 쥐었을 때 느낌은 각이 살아있는 아이폰5보다 둥글게 처리된 아이폰6가 훨씬 좋았습니다.

파지감은 두 말할 필요도 없이 아이폰6의 압승!!!!



아이폰5와의 비교만으로는 성이 차지 않아서,

아이패드 미니 2와 크기 비교....(이게 뭐야...ㄷㄷ)


솔직히 이걸로는 비교고 뭐고 안 되겠네요.

여기에 맥북까지 끼어들면 앱등이 3종 세트 완성이군요.

하! 하! 하!


하지만 맥북은 비싸니까...

책장에 고이 뫼셔두고... 읭?


이번에 구입한 아이폰6의 개봉기입니다.

음... 아직 사용한 기간이 얼마 안 돼서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확실한 건 파지감은 아이폰5와 비교가 안 되게 좋다는 겁니다.


물론 예전 아이폰 3GS를 처음 쥐었을 때보다는 못하지만....


아이폰6 구매를 생각하고 계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이만 줄이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힘내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