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순남시래기에서 떡갈비 정식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10.31

야근을 하게 되어서,

서여의도 LG 에클라트 지하의 순남시래기를 찾았습니다.

이번에는 지난번에 먹지 못했던 '떡갈비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순남시래기에서는 고추장과 된장도 판매하고 있네요.

오오.... 비싸....ㄷㄷ

뭔가 다른 점이 있으니 비싸게 받는 거겠죠.



도시락도 판매합니다.

도마 수육 도시락과 쑥떡 떡갈비 도시락.

오... 도시락으로는 수육 도시락보다 떡갈비 도시락이 좋을 것 같아요.


수육은 식으면 돼지냄새가 날 것 같...ㄷㄷ



자리잡고 앉으니 기본찬을 내어주십니다.

된장 고추 무침, 오징어젓, 배추김치.

특별할 것은 없습니다.



샐러드 바!!!!

잡채, 멸치볶음, 옛날과자, 도토리묵, 피클, 콩나물 무침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샐러드 바는 날에 따라 조금씩 바뀌는 것 같아요.



간단하게 먹으려고 기본찬을 가져왔습니다.

저는 콩나물 무침을 좋아해서 듬뿍....

도토리묵은... 양념장이 제 취향이 아니네요...ㄷㄷ


담에는 좀 적게... ㅠㅠ



잠시 기다리니 떡갈비 정식이 나왔습니다.

시래기국은 기본이죠!


떡갈비는... 크게 나왔는데, 서빙해주시는 이모님께서 바로 가위로 싹뚝! 잘라주셨어요. ㅎㅎㅎ

맛있습니다.

우리가 익히 아는 떡갈비 맛이에요.

단지 쑥떡으로 싸여있어서 쑥 향이 강하게 납니다.



처음 나왔던 그 모습으로 찍고 싶었는데, 파워 실패... ㅠㅠ

잘라주겠다는 말씀도 없이 바로 자르시다니...ㄷㄷ


여튼 보시면 알겠지만, 우리가 흔히 먹고, 알고 있는 그 맛이 납니다.

특별할 건 없어요.

다만 쑥떡이 찰지게 짝짝 달라붙습니다.



실컷 다 먹은 후에는 옛날 과자.

ㅋㅋㅋㅋㅋ

이게 먹으려고 순남시래기에 오는 것 같아요.

정말 맛있더라구요.


다른 건 한 접시만 먹었는데, 옛날 과자만 두 접시 먹었습니다.



옛날 과자도 팝니다.

한 봉지 3,000원!


양이 조금 더 많으면 좋을텐데.

그래도 맛있으니까 충분히 메리트가 있습니다.


하지만 사지 않았어요.

요즘 다시 살이 찌고 있어서...

겨울이 다가오는 모양입니다.


다음에 다시 가면 떡갈비는 안 먹을 것 같아요.

그냥 저는 도마 수육 정식으로....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