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깐부치킨에서 점심 식사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 10. 25.

치킨 전문점에서 점심 식사를 한다는 게 참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물론 많은 주점들이 점심에는 뷔페나 백반을 제공하고 있지요.


서여의도에도 그런 매장이 많이 있습니다.

WA BAR도 낮에는 쭈꾸미 정식을 팔고, 7PUB은 한식 뷔페를 운영하죠.


이번에는 동료들과 함께 깐부치킨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밖에서 본 깐부치킨의 모습입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현수막을 걸어놓았습니다.


점심 식사가 가능한 음식은 [데리야끼 치킨정식 8,000원], 전기구이 반마리 정식 8,000원], [뚝배기 닭볶음 8,000원]입니다.

간단한 메뉴기 때문에 테이블 회전도 빠를 거고, 맛도 어느 정도 보장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매장으로 들어섰습니다.

문이 참 예쁘게 생겼더라구요. ㅎㅎㅎ



자리에는 [The 고다] 라고 써진 종이가 깔려 있습니다.

[The 고다]라는 브랜드를 론칭한 모양이더라구요.


뭔지 모르니 일단 패스.



기본 반찬입니다.

어묵 볶음과 마늘 짱아찌에요.


어묵 볶음은... 신기합니다.

일단 식감이 상당히 부드러우면서 탱글탱글합니다.

보기와는 다르게 폭신해서 씹는 맛이 좋더라구요.


마늘짱아찌는 너무 아리지 않고, 새콤하니 좋았습니다.

아삭아삭한 식감은 두 말할 필요가 없구요.



제가 주문한 데리야끼 치킨 정식입니다.

치킨까스와 데리야끼 치킨이 함께 나오는 구성입니다.

샐러드가 엄청 푸짐하지요.


하지만 치킨까스가 아니라 그저 치킨텐더 같은 게 함정. ㅎㅎㅎ



데리야끼 치킨은 짭쪼롬하면서 달달합니다.

익숙한 맛인데, 밥을 열심히 불러 일으키는 그런 맛입죠.


그냥 평범하게 맛있습니다.



치킨까스입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치킨까스라기 보다는 치킨텐더 같은 느낌입니다.


그래도 맛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바삭바삭해서 식감도 재미있었구요.


아무래도 덩치가 크면 그만큼 푸석푸석해져 식감이 좋지 않았을 건데,

치킨텐더 같았기 때문에 맛있게 먹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