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백암 왕 순대에서 식사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 10. 21.
728x90
반응형

혼자서 밥을 먹었습니다.

야근을 하는 바람에...ㅎㅎ



백앙왕순대는 국회의사당 근처, LG 에클라트 지하 1층에 있습니다.

점심 때는 일찍 오지 않으면 복도에서 줄을 설 정도로 인기가 많죠.


그나마 저녁이라 그런지 기다리지 않고 바로 앉을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홀은 이미 만석이었죠.


가격은 순대국밥 7,000원. 특 9,000원, 정식 11,000원입니다.

특은 양이 좀 더 많은 거고, 정식은 아직 안 먹어봐서 모르겠어요. ㅎㅎㅎ


일단 혼자 밥을 먹으러 온 거라 순대국밥 특을 주문했습니다.



기다리면서 테이블을 한 번 찍어봤어요.

별거 없습니다.


넵킨, 수저통, 후추, 들깨가루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어차피 저는 들깨가루를 좋아하지 않으니 패스.



반찬이 나왔습니다.

국물 요리에는 없어서는 안 될 깍두기.

새우젓, 된장, 고추, 양파, 부추입니다.


솔직히 국밥에 이 정도 반찬이면 진수성찬이죠.

국 안에 다 들어있으니까. ㅎㅎㅎ



음식이 나왔습니다.

어라??? 그런데 뭐가 이상하군요.


저는 음식을 받자마자 사진을 찍었는데 밥이 반절만 들어 있습니다.

뭐지... 내가 너무 돼지 같아서 일부러 저칼로리 식단(!)을 제공한 건가...ㄷㄷ


서빙하는 아주머니께 말씀드렸더니 바로 새 밥 공기로 바꿔주셨어요.

착오가 있었다고 하셨는데....

무슨 착오일까...


다른 손님이 먹다 남김 밥을 준 건가...

머릿속에 별별 생각이 다 들었네요.



여튼 밥이 반쪽짜리가 나왔든 뭐든 인지를 못하고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죠.

펄펄 끓는 뚝배기를 한 컷.


국밥은 역시 뚝배기에 먹어야 진짜 맛을 느낄 수 있죠.

엄청 뜨겁지만, 그래도 입천장 다 까지면서 먹는 국물이야 말로 최고의 맛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ㅎㅎㅎ



특이라 그런지 양이 엄청납니다.

일단 부추를 양껏 넣습니다.


이유는 몰라요.

그냥 넣고 싶으니까 넣는 겁니다.


거의 부추 한 접시가 다 들어가죠.



건더기도 엄청 푸짐합니다.

순대는 서너 개 정도 들어 있구요, 부속고기가 많이 들어 있어서 한 그릇 비우면 속이 든든합니다.

게다가 저는 순댓국을 엄청 좋아하거든요.


완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백암왕순대의 순댓국은 맑은 장국의 느낌입니다.

매콤하기도 하고, 덕분에 느끼한 맛은 덜하죠.


가끔씩 찾아 먹는 편인데, 올 때마다 배 부르게 한 뚝배기 처리하고 돌아갑니다.

이번에 찾았으니 다른 곳들도 좀 다니다가 와야겠어요.


이만 줄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