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이화수 전통 육개장에서 점심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 10. 5.

저는 국물 요리를 좋아합니다.

그 중에서도 단연 국밥이 최고죠.

(밥을 말아 먹는 걸 좋아하지는 않지만)


회사 근처에 이화수 전통 육개장이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그 전에는 나주 곰탕 전문점이었는데,

얼마 전에 싹 바뀌었더군요.



새로 단 간판이 깔끔하니 좋네요.

어떤 음식을 판매하고 있는지를 현수막으로 보여줍니다.

밖에서도 어떤 걸 먹을까 정할 수 있겠네요.



입구에는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한 매실차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뭐, 나가면서 마셔도 상관은 없을 것 같네요.


뭐가 됐든 마시라고 준비해주신 걸 테니...

저희가 식당에 도착했을 때는 자리가 꽉 차 있어서 기다려야 했기에 한 잔씩 들었습니다.


집에서 발효시킨 매실 맛이 나더라구요.

맛있었습니다.



매장의 풍경입니다.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더라구요.


테이블은 4명 2명 앉아서 먹을 수 있도록 배치해놨습니다.

저희는 인원이 조금 있어서 더 오래 기다려야했네요.



한쪽 벽에는 이 사진처럼 각 메뉴에 대한 설명이 있습니다.

사진을 참 맛있어 보이게 찍었더라구요.


실제 나오는 음식은 저렇지 않다는 것이 함정. ㅋㅋㅋ



메뉴판입니다.

메인은 육개장과 만두국.

곁들이는 음식으로 보쌈, 메밀 전병, 만두가 있습니다.


전골과 보쌈이 스페셜 메뉴로 준비되어 있네요.

어차피 저희는 밥을 먹으러 갔기 때문에 고민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가격은 보시다시피 평균적입니다.

(6,000원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기본 반찬입니다.

시계방향으로 갓김치, 콩나물 무침, 깍두기, 백김치 순입니다.

설명을 안 해드려도 보는 것만으로 충분히 아실 수 있겠지만요.


기본 반찬은 육개장에 맞춰서 슴슴하게 간이 되어 있습니다.

육개장이 워낙 강한 음식이니 좋을 것 같습니다.



이건 동료가 주문한 육개장 칼국수입니다.

양이 어마어마해요.

국그릇 자체가 엄청 큰데, 거기에 건더기가 국물 밖으로 나올 정도로 많습니다.


아, 사진을 보니 또 군침이 도네요...ㄷㄷ



이건 제가 주문한 전통 육개장.

방금 전에 본 육개장 칼국수가 칼국수 덕에 건더기의 양이 많아 보이는 버프를 받은 겁니다.

전통 육개장도 못지 않게 양이 많아서, 다 먹고 나니 배가 터질 것 같더군요.



내용물입니다.

아이폰... 핀이 나갔네요???

헐... 들고 있는 건더기가 아니라 밑의 국물에 핀이 맞았....ㄷㄷ


여튼 건더기가 엄청납니다.

소고기도 듬뿍, 파도 듬뿍.

그렇다고 너무 맵거나 느끼하지도 않아요.


무거운 국물이기는 하지만, 개운하게 먹을 수 있는 깔끔한 맛이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육대장의 육개장보다 더 나았던 것 같아요.


물론 입맛이라는 건 지극히 주관적이니...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