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카페 둘러보기

석수동 맛있는 카페, Do you like?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 9. 29.
728x90
반응형

저는 아내와 연애를 시작하면서 커피를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햇수로 약 5년이네요.

얼마 되지 않았죠.


연애 초기에는 카페만 가면 달디단 복숭아 아이스티만 마시는 어린애라고 아내가 자주 놀렸는데...ㅎㅎㅎ

어느 순간부터 제 손에 아메리카노가 들려있더군요.

역시 사람은 사랑하면 닮는 모양이에요.


석수동으로 이사 온 후,

아내가 좋아하는 아메리카노를 사기 위해 이곳 저곳 기웃거리다 찾은 카페가 있습니다.

Do you like?

좋아하냐구요? 네, 저도 이제 커피를 좋아합니다.



석수동 영흥교회 앞 골목길에 작은 입간판이 서있습니다.

사장님의 손글씨가 빛을 발하는 수제 입간판!!!!


저 파인애플 식초...

아내가 저 다이어트 시킨다고 사왔습니...ㄷㄷ



Do you like는 석수동 석수시장 근처에 있습니다.

제 또래의 사장님이 운영하고 계시죠.


집 근처라 자주 찾게 되다보니 어느 순간 단골이 되어 있었...

지금은 조금 거리가 떨어진 집으로 이사해서 이사 전보다는 뜸하긴 하지만, 그래도 일주일에 한두 번 이상은 들르고 있습니다.



카페 곳곳에 사장님이 직접 쓴 손글씨가 붙어 있어요.

"너는 커피를 좋아하고 나는 빙수가 좋더라."

5년 전만 하더라도 제가 아내에게 했던 소리군요. ㅎㅎㅎ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사들고 길을 나섰습니다.


매주 토요일 오전마다 아내님께 모닝 커피를 선물하는데,

지윤이와 함께 산책할 겸, Do you like?에 들릅니다.


가벼운 산책과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이면 하루를 시작하기에 꽤 괜찮은 조합이죠.

이상으로 우리 동네 대표 카페, Do you like? 이야기를 마칩니다.


덧. 커피 진짜 맛있어요! 완전 중독됨.

덧2. 브리또도 자비 없이 맛있음. 저는 치킨... 매콤한 게 완전 끝내줘요.

덧3. 요거트 아이스크림... 우와... 맛도 맛이고 양도 양이고. 사랑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