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즐기기

속초 가족여행 첫째 날 저녁 : 일출 횟집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 7. 5.

속초 라마다 호텔에 짐을 풀고 나서, 아내와 지윤이를 데리고 식사를 하러 나갔습니다.

솔직히 어디가 맛집인지도 모르겠고, 일단 바닷바람이나 쐬러 나왔다가 밥을 먹으러 갔기 때문에...ㅎㅎ

(동료가 속초 맛집 뽑아줬는데, 파일이 회사 컴에 그대로... ㅠㅠ)


대포항을 한바퀴 돌다보니 배가 고파서 부랴부랴 맛집 검색을 했습니다. 만...

네이버 블로그는 온통 광고 글 뿐이더군요. ㅠㅠ

나도 블로그를 하지만, 정말... 광고 블로그는 답이 없습니다.


여튼 지윤이가 다닐 수 있도록 방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항구 1열의 식당은 제외되었습니다.

야외 거나 좁은 방이라서 아기가 돌아다니면 다른 손님들께 폐가 될 테니까요.


2선의 큰 건물들 중에서 외부에 '2인분 3만 5천원'이라고 쓰여진 현수막을 보고 들어갔습니다.

사진은... 너무 배가 고파서 없... ㅠㅠ

쉬러 간 여행이니까 음식 값이 너무 비싸면 그건 그것대로 스트레스니까요.


들어가서 2인분에 3만 5천원짜리 코스가 뭐냐고 물어봤습니다.

그건 런치 메뉴라서 주문이 안 된다고 하네요...ㄷㄷ

이미 런치 타임은 한참 전에 지난 터라, 어쩔 수 없이 메뉴판을 보고서 가장 모듬회 5만원짜리를 주문했습니다.


5만원에 광어와 잡어 한 마리를 회쳐서 주고, 매운탕은 별도로 1만원을 추가해야 한다더군요.

일단 매운탕은 회를 먹은 뒤에 생각하기로 해서 괜찮다고 했습니다.



스끼다시라고 하죠.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단호박찜, 멍게, 오징어 회, 마카로니, 세꼬시, 떡, 미역줄기, 어묵, 오징어회무침입니다.

엄.... 메추리알도 없고, 튀김도 안 나오고...ㄷㄷ


충격적이었어요.

원래 회를 잘 못 먹어서 횟집에 가면 메추리알과 튀김 먹는 재미로 버텼는데, 그것들이 없다뇨...ㅠㅠ


오이도에서도 튀김이랑 메추리알은 준단 말입니다....


제 굳은 표정 때문인지 아내는 음식이 맛있다고 하면서 저를 독려했습니다.

아내의 노력이 고마워서 최대한 맛있게 먹었습니다.



잠시 후에 홍게 한 마리가 나왔습니다.

그나마 스끼다시 중에서 먹을 만한 녀석은 이 뿐...ㄷㄷ


홍게는 맛있더라구요.

열심히 살을 발라 먹었습니다.



그리고 나온 주인공, 광어와 잡어 회.

양은 푸짐했습니다.


저는 회 맛을 몰라서 뭐...

초장 맛으로 회를 먹습니다만, 식감은 좋더라구요.

탱글탱글하니.


아내와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회를 먹었습니다.

열심히 먹다보니 밥 생각이 간절해지더라구요.


그래서 매운탕과 밥을 주문했습니다.



매운탕이 팔팔 끓고 있네요.


그런데 잠깐만...

우리가 먹은 회는 광어라고 했는데...

어째서 우럭 대가리가 들어 있는 건가요...ㄷㄷ


뭐... 매운탕이야 국물이 시원해서 좋았습니다.

밥도 한 그릇 깨끗하게 비웠구요.

하지만 시장이 반찬이라는...


관광지 식당의 불친절이야 익히 알고 있던 바지만,

아내와 함께 푹 쉬러 간 속초에서도 이런 상황을 마주하니 당황스럽더라구요.

앞으로는 블로그 따위 믿지 말아야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