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교동 전 선생 서여의도점에서 점심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 6. 29.

이번에는 새로운 식당을 찾으러 돌아다녀봤습니다.

그러다가 들어간 교동 전 선생.

아내와 연애할 때 전이랑 골뱅이 무침 먹으러 자주 다녔는데... 점심 식사도 하더군요.

아무래도 여의도라는 특수한 상황이라 그런 모양입니다.



교동 로고가 뙇!!!

교동 전 정식이 있다고 광고 중입니다.


맛있는 뚝배기와 주문 즉시 구워내는 5가지 전이 제공된다네요.

게다가 무려 공기밥 추가가 무료라니!!!


이렇게 훈훈할 데가!!!

정식 메뉴는 김치뚝배기, 된장뚝배기, 순두부찌개, 해물계란찜, 고추장불고기입니다.

김치, 된장뚝배기는 찌개더군요.



자리에 앉아서 한 컷.

삼백육십오일 교동에 온다면...

엄청나게 살이 찌고 말 거에요...ㄷㄷ


그나저나 글씨체 참 귀엽네요.

캘리인가...



한 쪽 벽으로 메뉴가 주욱 늘어있습니다.

얼마나 많은지, 한 컷에 다 안 들어오네요.


저희는 김치찌개정식과 고추장불고기를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6,500원과 7,000원!!!


이 정도면 준수한 가격이죠.



기본 반찬이 나왔습니다.

양파 짱아찌, 무생채, 콩나물 무침, 열무김치입니다.

어째... 다 같이 넣고 비벼 먹어도 될 것 같은 비주얼입니다. 그려.


음식은 깔끔합니다.



잠시 후에 전이 나왔습니다.

처음에는 5가지 종류라고 했는데 왜??? 라고 생각했죠.


알고 보니 포개서 하나처럼 보인 거였어요.

흩어봤습니다.


이미 많이 먹은 후에 사진을 찍은 터라...ㄷㄷ

새송이전, 깻잎전, 소지시전, 두부전, 동태전이 사람 수 만큼 나오네요.

맛있었습니다. ㅎㅎㅎㅎ



넓은 대접에 밥이 나옵니다.

역시.. 다 때려넣고 비벼 먹으란 말이군요.

밥 양이 꽤 많습니다.



뚝배기에 보는 것만으로도 매운 고추장 불고기가 나왔습니다.

뚝배기 크기가 상당합니다.


거기에 고기를 꾹꾹 눌러 담아서 내오더군요.

실로 어마어마한 양!!!


보는 것처럼 매웠습니다.

정말 정신 없이 맵더군요.


그래도 양이 많아서 행복했어요... ㅎㅎㅎ



국물이 없어서 퍽퍽했는데, 김치찌개도 나왔습니다.

김치찌개에는 뭉텅뭉텅 썰어낸 돼지고기가 있더라구요.


제가 좋아하는 돼지고기 김치찌개였습니다!!!

올레!!!


게다가 양이... ㅎㄷㄷ


밥을 먹는데 밥이 엄청 부족하더라구요.

반찬이 엄청 많아서... ㅎㅎㅎ


덕분에 점심에 폭식했네요.

역시 한국인은 밥심이죠.

밥심.


교동 전 선생 서여의도점은 점심 시간에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더라구요.

아무래도 가격이 합리적인 데다, 양도 푸짐하니... ㅎㅎㅎ


자주 찾아가게 될 것 같습니다.

정말 맛있었어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