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맛집, 강원도 막국수에서 시원한 막국수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05.11

바야흐로 냉면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냉면, 냉면, 냉면.


며칠 전에 아내와 함께 냉면에 비견될 수 있는 맛있는 면요리인 막국수를 먹고 왔습니다.

연애할 때에도 자주 찾았던 곳이죠.


지금은 안양으로 이사를 했기 때문에 거리가 좀 있지만...ㅎㅎㅎ


군포 당정동에 있는 강원도 막국수입니다.

매번 오면서도 몰랐는데, 프랜차이즈였더군요??? ㄷㄷ



그렇게 늦은 시간이 아닌데도 노출을 맞추다보니...

뭐, 핸드폰 카메라가 그렇죠... ㅎㅎㅎ


간판을 봐도 상당히 오랜 시간을 버틴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제가 군포에 첨 왔던 게 2011년이었으니, 그 자리에서 5년 이상을 영업하고 있는 가게입니다.



메뉴는 조촐합니다.

막국수류와 부침, 칼국수가 준비되어 있고,

동절기에만 만둣국을 같이 합니다.


애석하게도 이번에 갔을 때에는 만둣국을 먹을 수 없었어요.

다음을 노려야겠습니다.



홀에서 주방을 볼 수 있도록 활짝 열려있습니다.

덕분에 신뢰도 상승!!!!


본인이 먹을 음식이니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볼 수 있으면 당연히 소비자 입장에서는 좋은 법이죠.

안에서는 종업원들께서 부지런하게 움직이고 계셨습니다.



잠시 후, 비빔막국수와 물막국수가 나왔습니다.

참고로 비빔막국수는 곱빼기...ㄷㄷ


메밀부침도 먹었는데, 먹느라 정신 없어서 찍지 못 했어요...ㄷㄷ

금강산도 식후경이니까요, 엣헴.



먼저 비빔막국수입니다.

오른쪽의 자잘한 녀석들은 다진 고기입니다.

맛을 보아하니 돼지고기 같더라구요.


고소하고 맛있었습니다.

아삭하고 청량한 오이와 무도 듬뿍!!

상추도 듬뿍!!!


양이 어마어마합니다.



이건 옆에서...ㅎㅎㅎ


비빔막국수...

예술입니다. 다른 반찬이 필요 없어요.

시원하고 맛있습니다.


족발집에서 사이드메뉴로 나오는 막국수와는 그 궤를 달리하더라구요.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어서 물막국수입니다.

역시 양이 듬뿍!!!



안에 양념이 있기 때문에 잘 저어서 섞어줘야 합니다.

냉면육수와 비슷한 육수인데, 맛있습니다.


정말 시원하고 좋더라구요.


어떤 면에서는 냉면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양도 그렇고...ㅎㅎ


이번 여름에 자주 찾게 될 것 같아요.

여러분도 더운 여름밤에는 냉면보다 막국수가 어떨까요...


이상 오늘의 맛집 리뷰를 마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