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차돌박이 된장찌개 만드는 법 : 아내님의 정성이 듬뿍 그 외엔 필요없다!


우리 부부는 집에서 이것 저것 참 잘 해먹습니다.

대충 그날 그날 먹고 싶은 게 꽂히면 참지 않고 바로 해먹는게 습관입니다.

그래서 엥겔지수가 상당히 높은 축에 속하죠...ㄷㄷ


저희 부부는 백화점 지하 식료품 매장을 지나다가 할인 판매를 하는 차돌박이를 보고야 말았습니다!

맛있어 보이는 선홍색 차돌박이가 단 돈 만원!!!!

바로 저녁 메뉴는 차돌박이 된장찌개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차돌박이 된장찌개의 재료는 다 그날 백화점 식료품 매장에서 구입한 싱싱한 놈들입니다.

재료는 대충 아래와 같습니다.


물 적당히, 된장 적당히, 차돌박이 1팩, 두부 한 모, 양파 1개, 느타리버섯 1팩, 애호박 1/2개, 파채 1팩, 마늘 2개.



재료들을 주욱 나열했습니다.

참으로 별것 없어 보이지만, 선홍색의 차돌박이에 후광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ㄷㄷ


이제 이 친구들을 가지고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차돌박이 된장찌개를 만들겠습니다.



우선 재료들을 적당한 크기로 썰어줍니다.

이게 참 어려운 건데...

그냥 내가 먹기 좋은 크기로 깍둑썰기를 합니다.

애호박과 양파가 적당하게 다듬어졌고,

두부는 그냥 대충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주면 되겠습니다.



이제 된장 국물을 만들어 봅시다.

저희는 그냥 생수로 국물을 만들었습니다.


물을 적당히 먹을 정도로 넣고, 그에 알맞게 된장을 퍼 넣습니다.

적당히 넣어야지 너무 많이 넣으면 짜서 못 먹습니다.


역시나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적당히 넣기 신공을 아내님께서 발휘하셨습니다.

된장은 종류에 따라서 짠기가 다르기 때문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이제 남은 재료를 때려 넣습니다.

우선 양파를 넣고...



나머지도 투하투하투하!!!!!

재료를 전부 다 넣는 것은, 저희 어머니의 레시피인데요.

찌개를 끓일 때는 모든 재료를 다 넣고 재료의 맛을 우려내는 게 가장 맛있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다 때려 넣고 끓입니다.



우리의 된장찌개가 맹렬한 기세로 끓고 있습니다.

이제 대충 재료들이 익었다면 다음 차례로 넘어갑니다.



팔팔 끓는 된장찌개에 금방 익는 파채를 올리고 이어서...



주인공, 차돌박이의 등장입니다!!!

처음에는 조심조심 행여나 귀하신 차돌박이가 다칠 세라 천천히 움직이지만,

이내 곧 전광석화로 움직이는 아내님의 신출귀몰한 투입 솜씨!!!!


저 선홍색 고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돕니다!!!

오오 찬양하라!!



차돌박이가 적당히 익을 때까지 한소끔 끓여내면 차돌박이가 완성됐습니다.

재료가 많이 들어간 데다가 충분히 국물을 우려냈기 때문에 국물이 완전 예술입니다.

어쩌면 이리도 깊고 깊은지요!!!


울 엄니가 끓여준 찌개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아직 저녁 식사를 하기 전이시라면,

오늘은 구수한 차돌박이 된장찌개 한 번 끓여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