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화 즐기기

[리뷰] 황성원 글/그림, 어너더데이, 학산문화사, 2015.




며칠 전에 양갱 작가님의 '어너더데이' 한정판을 샀다고 글을 올렸죠.

그리고... 하루 만에 전부 다 읽었습니다.


그리고 전자책도 구입. ㅋㅋㅋㅋ

좋아하는 작가의 작품을 구매하는 것도 나름의 팬심인 거라... ㅎㅎ


오늘은 양갱 작가님의 [어너더데이] 리뷰를 간략하게 쓰겠습니다.

참고로 워낙 좋아하는 작가님이라... 완전 주관적인 리뷰니까.. 그러려니.. 하고 읽어주세요.


먼저,

티저부터 보겠습니다.(지난 번 포스팅에도 있지만...ㅎㅎ)



책 소개 (알라딘 발췌)


한걸음 한걸음… 짝사랑 그녀가 내게로 온다?!

미술학원에 다니는 병철은 같은 수업을 듣는 세희라는 여자아이를 짝사랑한다. 인사조차 나누지 못한 사이지만 늘 세희의 주변을 맴돌며 그녀를 관찰하고 페이스북에 몰래 접속해 일상을 엿보는 귀여운 스토커다. 그런 병철에게 어느 날 세희가 먼저 다가와 말을 건다. 그녀는 자신이 평행우주에서 차원이동을 통해 넘어온 또 다른 세희이고, 자신이 있던 세계에서는 그과 연인사이였다고 말하며 자신이 원래 살던 세계로 돌아갈 방법을 함께 찾아달라는 제안을 한다!



병철이는 평소 짝사랑하던 상대, 세희에게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됩니다.

자신이 평행세계에서 넘어온 것 같다는...


대체 왜 자기에게 그런 이야기를 털어놓느냐고 반문하는 병철이에게 세희는 방금 그 말보다 더 충격적인 말을 하지요.



짝사랑하고 있는 상대에게서 그토록 원하던 말을 듣게 된 병철이는 혼란스러운 와중에도 이것이 몰래카메라나, 세희를 훔쳐보던 자신을 놀리는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을 합니다.


하지만 그도 잠시, 세희의 말에 동조하고 그녀를 돕기로 하지요.

그렇다고해서 그녀의 말을 온전히 믿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자신을 놀리는 세희의 장난이 언제 끝날까를 가슴 졸이며 주의하고 있습니다.



친구들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자랑을 했지만, 본인도 반신반의하고 있던 터에...

세희가 학교로 찾아옵니다.

병철이를 만나기 위해.


학교는 난리가 나고, 병철이는 유명인이 되지요.


세희는 어떻게든 자신이 있었던 곳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병철이는 못 이기는 척, 그녀와 함께합니다.

소년소녀가 그리는 동화같은 첫사랑 이야기입니다.


이 작품은 '평행우주'라는 SF 요소에 '짝사랑'과 '첫사랑'이라는 이야기를 버무려낸 담백한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많은 등장인물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배배 꼬아놓은 주제의식이 있는 것도 아닌,

그저 소년소녀의 사랑 이야기일 뿐이지요.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양갱 작가님의 뛰어난 작화도 작화거니와, 소소한 이야기로 독자를 빨아들이는 흡입력이 있거든요.

게다가 양갱 작가님 특유의 개그도!!!



노크필수 때도 재미있게 보았던 작가님 만의 개그죠.

일단, 양갱 작가님을 좋아하는 이유는 미려한 그림체인데,

위의 세 이미지에서 드러나듯 섬세하고 어여쁜 그림을 자랑합니다.


여튼...

오랜만에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재미있는 만화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양갱 작가님 흥하라~


10대라면 자신들의 이야기에 공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고, 2,30대라면 풋풋했던 학창시절에 대한 향수를 일으킬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