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울역 중림동 맛집 소호정 : 안동국시 전문점이지만 국밥을 먹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10. 22.
728x90
반응형

2호선 충정로역 4번 출구로 나와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방향으로 내려가면 나오는 소호정.

점심에는 안동국시와 소고기국밥 두 가지만 판매한다.

아니 사이드는 더 팔지만, 나는 가난한 직장인이라 식사만 하니까...

 

 

몇 번 방문했는데, 카메라를 들고 간 건 이번이 처음이라 기쁜 마음으로 포스팅한다.

어차피 국시와 국밥 뿐이라 한 번 더 방문해서 국시도 찍고 싶었으나,

가격이 어마어마하므로... 엄두도 못 내고 그냥 국밥만 포스팅한다.

소호정 입구다.

측면에도 길가로 난 문이 있는데, 일단 정문을 찍고 싶어서 입구로 나와 찍었다.

왼쪽에 소호정이라고 한자로 간판이 붙어있다.

대표 음식은 안동국시가 맞구나.

금색으로 붙어있으니...

이 사진에서는 읽기가 어려울 수 있다.

배경이랑 헷갈리네.

메뉴판 위에도 소호정 이름이 박혀있다.

무려 스댕이다.

점심 메뉴는 두 가지다.

국시(한우) 13,000원 : 한국 안동지방의 전통국수

국밥(한우) 13,000원 : 경상도 특유의 따로 국밥을 재현한 소호정 국밥

국밥과 국수 둘 뿐인데, 가격이... 가격이...

다른 식당에서 두 끼를 먹을 수 있는 가격이다.

물론 한우니까 그럴 수 있지만...

곁들인 음식도 있긴 한데, 곁들여 먹을 여유가 없어서 사진조차 찍지 않았다.

주문하고 금방 음식이 나온다.

반찬 세 가지와 소고기국밥이다.

따로 국밥이라 밥과 국이 따로 나온다.

김치, 부추무침, 깻잎.

반찬은 세 가지 뿐이다.

정갈하니 맛있다.

간이 많이 세지 않은 느낌이라 먹기 좋았다.

딱봐도 육개장의 느낌이다.

향이 강한 콩나물이 아닌 숙주가 들어 있다.

뚝배기에 채소가 듬뿍 들어간 국이 가득 차 있다.

일단 양은 합격점!!

매우 마음에 든다.

휘휘 저어서 한 숟가락 크게 떠 보았다.

깍뚝썰기한 큼지막한 고기가 숙주, 대파와 함께 올라왔다.

고기는 딱 소고기의 맛이다.

그런데 맛있다.

알고 있는 맛인데도 좋다.

 

국물은 얼큰하다.

혀가 얼얼할 정도의 매운 맛은 아니지만, 먹다보면 목 뒤로 땀이 흐른다.

얼큰하지만 개운하게 매운 느낌.

식사를 마치고 일어나면 가시는 매운맛이다.

 

국물에는 폭신 익은 무도 있어 국물이 얼큰하면서 시원하다.

그야 말로 해장에는 제격이다.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

 

다음에는 안동국시를 한 번 먹어봐야 할 텐데...

과연 그럴 수 있을지는...

어쨌든 맛있게 잘 먹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