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카페 둘러보기

안양역 카페 이디야커피에서 단짠단짠 포스틱 쉐이크를 먹어보았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9. 23.
728x90
반응형

아내를 병원에 데려다주고 치료를 받는 동안 혼자 이디야커피를 찾았다.

병원이 있는 건물 1층이라 편한 마음으로 기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안양 사람들은 본 백화점이라고 하면 알아듣는 건물 1층에 위치한 이디야커피 안양점은 정말 넓다.

그래서 마음 편하게 음료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안양일번가와는 한 블럭 떨어져 있어 조용하기도 하고.

무엇을 먹을까 하고 메뉴판을 살펴보는데, 내 눈길을 사로잡는 포스터가 있었다.

포스틱 쉐이크라니.

어쩜... 이건 뭔가 되게 호기심을 자극하는 음식이다.

먹지 않고는 배길 수 없어!

그래서 무려 4,800원이나 하는 과자+밀크쉐이크를 주문하고야 말았다.

포스틱 쉐이크라고 포스터에 있는 이름을 말했지만 본명은 포스틱 밀크쉐이크다.

이름에 어떤 재료가 들어가는지 다 밝혀 있다.

자리에 앉아서 음료가 나오기를 기다리며 로고를 찍어봤다.

창 밖에서 볼 때 바로 써 있는지라, 안에서 볼 때는 뒤집어진 채로 보인다.

진동벨을 받았다.

사람들이 진동벨을 집에 가져가는 경우가 얼마나 많으면 전화번호까지 써서 붙여놨을까 싶다.

제발 이런 거 들고 집에 가지 맙시다.

주문한 포스틱 밀크쉐이크가 나왔다.

큰 병에 2층으로 나뉘어 나온다.

밑에는 밀크쉐이크가, 위에는 포스틱이 들어 있다.

근데 이거 뚜껑을 꺼내서 먹어야 하므로 은근히 귀찮다.

뚜껑을 열면 포스틱이 나온다.

포스틱의 양은 그리 많지 않으므로 잘 먹으면 된다.

먹다보니 신기한 맛이 난다.

그 이유는 아래 사진을 보면서 이야기하겠다.

포스틱 밑에 녹인 치즈가 담겨 있다.

짭쪼롬한 포스틱을 치즈에 찍어 먹으니 좋게 말하자면 고소함이 극대화 되는 거고,

나쁘게 말하자면 느끼해진다.

개인적으로 불호.

 

밀크쉐이크는 별 다를 바 없는 맛이다.

달달하니 쫙쫙 땡기는 맛이다.

포스틱과 함께 먹으니 더 단 것 같기도 하다.

아니면 기분 탓이려나.

 

어쨌든 한 끼 든든하게 먹은 느낌이 든다.

하지만 다음에는 먹지 않겠어요.

호기심 덕에 한 번 먹어본 것으로 충분한 음료였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