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충정로 분식점 테마라면 : 참치김밥과 라면 세트로 든든하게.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6. 1.
728x90
반응형

이번에도 역시 점심 먹은 이야기다.

먹은지는 꽤 되었지만, 이런 저런 일이 많았기 때문에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야 포스팅한다.

회사 근처에 있는 센트럴타워 빌딩 지하 1층 테마라면이다.

멀리서 보면 테마 밖에 안 보인다.

라면, 김밥, 볶음밥, 라볶이, 떡만두국, 쫄면 등등.

여러 가지 분식을 한다.

사장님 내외가 운영하시는 것 같은데, 두 분 다 연세가 있으신 편이다.

옛날 분식집 느낌이 물씬 풍긴다.

벽에는 손으로 쓴 메뉴판이 있다.

프린트로 출력한 메뉴도 있긴 한데, 어차피 내가 먹은 걸 쓰는 거니까...

나는 1인 세트 중에서 라면+참치김밥 세트를 주문해서 먹었다.

이제 라면에 김밥 한 줄 먹으려면 식당에서 밥 먹는 것과 동일한 금액을 지불하는 시대가 되었다.

예전에는 당연히 김밥+라면으로 간단하게 먹는다고 생각했는데...

입구에도 열심히 써놓은 메뉴판이 있다.

잠시만 기다리면 즉석김밥도 포장이 된다고 한다.

모든 메뉴가 다 포장된다고 하는데, 라면도 가능하단 말일까...

그건 도전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먼저 주문한 라면부터.

라면의 색과 맛을 보건대, 신라면인 것 같다.

위에 달걀을 풀어지지 않도록 띄워주셨는데,

노른자를 깨 주셔서 좋았다.

난 노른자가 그대로 익은 게 별로...

너무 퍽퍽하니까.

라면에 들어가는 노른자는 좀 깨쳐서 부드럽게 먹는 걸 선호한다.

이어서 바로 김밥이 나왔다.

그냥 김밥을 먹으려다 조금이라도 더 배가 차는 걸 먹고 싶어서 참치김밥을 주문해서 먹었다.

어렸을 때는 참치김밥을 안 좋아했는데,

대학교 가서 태어나서 처음 CC라는 걸 해보면서 참치김밥의 참맛을 알았다지...

뭐, 지금 포스팅과는 하나도 관련이 없는 이야기다만...

그냥 심심해서 한 컷 찍어봤다.

이렇게 뒤에 있는 김밥을 확 다 날려버릴 거였다면 굳이 이렇게 찍을 필요가 없는데...

음식 사진은 음식이 다 잘 보이고, 먹음직스럽게 찍어야 하는 거 아닌가...

하지만 내가 배달의 민족이나 쿠팡이츠 사진 찍으러 간 것도 아니고,

조명을 세운 것도 아니고...

그냥 어중이떠중이 블로그일 뿐인데 뭐...

(뭐라는 거야..)

참치김밥의 단면이다.

참치보다 당근이 더 많이 들어있어...

그보다 더 특이한 건,

일반 김밥에 참치를 더했다는 점이다.

 

보통 참치김밥에는 참치가 들어가기 때문에 채소 외에는 잘 넣지 않는데,

테마라면의 참치김밥은 어묵, 햄, 맛살까지...

여러 가지 속이 들어 있다.

그래서 맛있었던 건가...

(초딩입맛)

진짜 맛있게 먹기 위해 라면을 숟가락에 올리고 김밥을 그 위에 올려서 한입에 넣어 와구와구 먹었다.

입 안 가득 음식이 차서 씹기가 힘들었지만,

그래도 맛있으니까 어찌저찌 다 씹어서 먹었다.

뭔가 되게 엄마가 해준 김밥 같은 느낌.

재료가 듬뿍 들어서 그런가...

 

하지만 주변에 다른 식당들도 있고,

허름한 분위기의 내부 때문인지 식사하는 사람이라고는 나와 나이든 남자 손님 몇 명 뿐이었다.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맛이었는데...

살짝 아쉬운 점이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