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충정로 맛집 서울우진갈비 : 갈비탕과 설렁탕을 먹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5. 6.
728x90
반응형

서울우진갈비를 찾았다.

이유는 갈비탕이 먹고 싶어서.

갈비탕을 먹은 후에는 설렁탕이 궁금해서.

 

이틀 동안 방문하고 나서 포스팅을 작성한다.

참고로 이 포스팅은 서울우진갈비의 음식 가격이 오르기 전에 방문한 내용으로 작성되었다.

갈비탕은 9,000원이었고 설렁탕은 8,000원이었다.

먼저 갈비탕이다.

맑은 국물에 대파가 잔뜩 들어있다.

대파를 매우 좋아하는 나에게는 참 좋은 비주얼이다.

물론 파를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리 좋은 모습이 아니겠지만.

반찬은 깍두기와 파래김무침, 버섯 볶음 등이 나왔다.

나머지 하나는 무엇이었는지 기억 나지 않는다.

갈비탕 그릇은 제법 크다.

내가 좋아하는 맑은 국물이라 먹기 전부터 기대됐다.

게다가 냄새도 내가 익이 알고 있는, 내 뇌가 기억하고 있는 그 냄새였다.

이건 맛이 없을 수가 없어!

갈비가 한 덩이.

뼈가 두어 개 들어있는데, 갈비는 1대가 들어있고, 나머지는 마구리였다.

마구리가 무어냐면 갈비 끝, 늑골과 연결된 부분이다.

살을 뜯기 어려워 잘 안 뜯게 되는.

가격이 9,000원이니 갈비만 들지 않았을 거라고 예상했기 때문에 문제는 아니었다.

다른 블로그를 보니 마구리를 넣어놓고 갈비탕이라고 우긴다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던데...

그럴 거면 한 그릇에 13,000원이 넘게하는 식당을 찾아가면 될 걸...

가성비 좋은 9,000원짜리 갈비탕에 뭐 그리 바라는 게 많은지.

하지만 지금은 만 원이 넘었다.

 

갈비탕은 내가 알고 있는 그 맛이었다.

맛있게 잘 먹었고, 공깃밥 한 그릇을 순식간에 뚝딱 해치웠다.

뜨끈한 국물도 맛이 진해서 매우 흡족했다.

갈비탕을 먹은 다음날 방문해서 설렁탕을 주문했다.

이번에도 반찬은 4가지가 나왔다.

설렁탕이라 뼈는 보이지 않고 고기가 보인다.

뚝배기를 받고 약간 당황했다.

설렁탕이라고 했는데 뽀얀 사골육수가 아니라 고기육수였기 때문이다.

내가 아는 설렁탕과는 뭔가 좀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번째 당황.

국수사리가 아니라 당면이 들어 있었다.

어라... 국수가 아니라 당면이 들어있다면 이건 갈비탕이 아니던가.

보통 설렁탕에는 소면을 삶아서 넣지 않던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고기는 설렁탕이라는 이름에 맞게 편육이 들어 있다.

하지만 국물이 이미...

설렁탕의 탈을 쓴 갈비탕...

갈비탕과 크게 다른 점이 없었다.

 

물론 국물을 좋아하는 나는 맛있게 다 먹어치웠지만...

서울우진갈비를 방문해서 국밥을 먹는다면,

그냥 갈비탕을 먹는 걸로.

개인적으로 설렁탕보다 갈비탕이 훨씬 맛있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