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신원당 마늘보쌈감자탕 : 뼈해장국으로 점심 해결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4. 29.
728x90
반응형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에 사진 찍으러 가기 전에 눈에 보이는 식당이 있어 들어갔다.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맞은편에 있는 신원당 마늘보쌈감자탕이다.

밖에서 볼 때 엄청 컸는데,

사진 찍기에는 간판이 다 보이게 하기 애매해서 전경 사진은 패스.

일단 배가 많이 고프니까 들어갔다.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먼저 찍었다.

감자탕과 보쌈을 주력으로 판매하는 곳이다.

하지만 나는 점심을 먹으러 간 거니까.

뼈해장국을 주문했다.

밑반찬.

몇 가지 나오는데, 어차피 나는 국물을 먹을 때는 깍두기만 먹으니까.

라고 생각하고 깍두기를 한입 베어무는 순간.

아, 여기는 내가 생각하는 깍두기를 주는 곳이 아니구나.

물론 깍두기의 모습에서 이미 내가 생각하는 그런 맛은 아닐 거라 예상했지만,

어쨌든 충격이었다.

 

아삭아삭하고 시원한 맛의 깍두기가 아니라,

오랫동안 삭은 신 김치와 같은 맛이 났다.

아쉽다 아쉬워.

국물에는 이런 신 깍두기가 아닌 아삭아삭하고 청량한 느낌을 주는 깍두기가 들어가야 하는데...

그래서 그냥 콩나물만 먹었다.

주문한 뼈 해장국은 금방 나왔다.

뜨거운 뚝배기 안에서 국물이 맹렬하게 끓어오른다.

들깨가루가 듬뿍 들어 있어서,

들깨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매우 잘 맞을 것 같다.

하지만 난 들깨가루의 텁텁함을 싫어하지...ㄷㄷ

 

어쨌든 한 그릇 뚝딱 잘 먹었다.

신원당 마늘보쌈감자탕의 뼈 해장국은 식당에서 만날 수 있는 일반적인 뼈 해장국의 맛이었다.

짜고 자극적이고.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을 그런 맛.

 

점심시간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우기 좋았다.

하지만 다음에 또 방문할 거냐고 물으면 선뜻 대답하기는...

신원당까지 오는 거리라면 다른 곳도 괜찮은 뼈 해장국을 팔고 있기에...

 

728x90
반응형

댓글0